Los Angeles

66.0°

2020.09.20(Sun)

크레딧카드 이자율 20년래 최고…평균 17%선까지 올라

[LA중앙일보] 발행 2019/10/16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10/15 21:42

소매업체 카드는 27%
평균 카드빚 8600불 달해

크레딧카드 연평균 이자율이 최근 20년 래 최고 수준을 보이고 있다, 또 추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다. 그동안 사인업 보너스 등 고객 확보를 위해 퍼주기식 경쟁을 벌여온 카드사들이 수익성 관리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이처럼 크레딧카드 이자율이 오르면서 가구당 평균 카드빚도 8600달러를 넘어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기준금리가 2차례나 내린 것과 정반대로 크레딧카드 이자율은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연방준비제도(FRB) 통계에 따르면 지난 5월의 평균 이자율은 17.14%로 최근 20년 사이 최고 수준을 기록했고 8월에는 16.97%로 소폭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개인 재정전문 웹사이트 '월렛허브'는 8월 평균 이자율 16.97% 중 카드사들이 순수하게 마진으로 챙긴 부분은 11.72%포인트로 2년 전 10.6%포인트보다 높아졌으며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메이시스 백화점이나 갭(Gap) 같은 특정 소매점에서 발행하는 스토어 크레딧카드의 이자율도 꾸준히 올라 8월 27.5%에 달했다.

이자율 상승은 카드빚 증가로 이어져 크레딧카드 정보 전문 웹사이트 '크레딧카즈닷컴'에 따르면 올 2분기 가구당 평균 카드빚은 8602달러로 4년 전인 2015년 2분기보다 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카드사들은 수익성 개선 효과를 봐 지난해 은행계 카드사 전체의 총자산수익률(ROA)은 3.8%로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증가했다. 페이먼트 컨설팅 회사인 '머케이터 어드바이저리 그룹'은 올해 카드사의 ROA가 3.9%로 추가 상승할 것이라며 재미를 본 카드사들이 향후 2년 간 평균 이자율을 꾸준히 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전문 연구기관인 '오토노머스 리서치'의 브라이언 포란 애널리스는 "향후 1~2년 이내에 경기침체가 올 것으로 예상하는 금융회사들이 많다"며 "경기침체의 충격에 대비한 쿠션을 마련하기 위해 이자율을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