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3.0°

2020.09.26(Sat)

AI 안면 인식 체온감지기 인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5/18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05/17 15:19

체온 99.14도 이상에 알람
식당·교회·상가에서 유용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얼굴 인식 기술도 진화하고 있다. 여기에 체온까지 한 번에 측정할 수 있는 얼굴 인식 체온감지기가 등장해 코로나19 필수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이-지니(Hi-Giene, Inc)는 최근 AI 안면 인식 체온감지기(사진)를 OEM 생산해 미 전역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체온이 화씨 99.14도(섭씨 37.3도) 이상이면 비상 알람이 울려 출입이 제한된다. 또한 기본적인 안면 인식은 물론, 마스크를 썼는지 아닌지도 확인이 가능하다.

하이-지니의 심현민 대표는 “건물 출입 전 마스크 착용 여부, 체온 감지가 이뤄진다면 모두가 안심할 수 있다는 인식에 식당, 교회, 상가 등에서 최근 해당 제품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핫딜(hotdeal.koreadaily.com)에서 구매 가능하다. 검색창에 'AI 얼굴인식'을 검색하면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