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업소 화장실 개방 의무화 논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입력 2008/10/16 13:20

토론토시가 3230 평방 피트 이상 가게 고객용 화장실 의무 설치를 제안해 논란이다. 시 면허 및 규정 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은 “많은 시민들로부터 화장실 사용관련 불평, 불만을 접수했다”며 “가게 이용객들에게 좀더 편의를 제공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 가게 주인들은 “큰 돈을 들여 리모델링을 해야 하는 업소들이 많을 것”이라며 “업주들에게 또 다른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반대했다.

위원회의 이번 제안은 시 의회에서 추후 논의하게 된다. 당초 이 제안은 하워드 모스코 시의원의 아이디어. 그는 “한 지역 주민이 백화점 내 화장실을 이용하려다 직원 전용이라며 거부당했다고 알려왔다”며 “새로 만들라는 것이 아니라 있는 것을 개방하라는 차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에 따르면 76년부터 시행 중인 온타리오건물법에 따르면 이미 3230 평방피트 이상 크기 가게는 반드시 화장실을 갖추게 돼 있다. 단지 이를 고객에게도 개방할지는 명기하지 않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