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

2018.09.18(TUE)

Follow Us

‘댓글공작 의혹’ 조현오, 13시간 조사…“여론조작 아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2 07:18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 댓글 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이명박 정부 시절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13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12일 오전 9시 서울 미근동 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조 전 청장은 이날 오후 9시 55분 조사를 끝내고 청사를 빠져 나왔다.

조 전 청장은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문을 통해 전국 경찰에게 지시했고, 공식 회의 석상에서 공개적으로 지시한 것”이라며 “허위사실이나 왜곡된 사실로 경찰을 비난한 경우 적극적으로 대응하라는 지시였다”고 말했다.

이어 “본래 의도와 조금 다르게 운영됐을 가능성도 없지는 않지만, 경찰이 정치적 성향을 띠고 특정 정당을 찬성하고 야당을 비난하는 그런 행위는 안 했을 것으로 본다”며 “보안국 댓글은 저와는 상관없다. 그런 지시를 한 적도, 보고받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순한 의도로 댓글공작을 했다면 훨씬 많은 댓글을 올릴 수 있다”며 “1명이 올리는 글보다 훨씬 적은 글을 올렸는데 여론조작이라고 한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조 전 청장은 2010∼2012년 경찰청장 재직 당시 경찰청 보안국과 정보국 등을 동원해 온라인에서 정부에 우호적인 여론을 조성하고자 경찰관들에게 댓글을 달게 하는 등 사이버 여론대응 활동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를 받는다.

경찰청 특별수사단은 경찰청 보안국이 차명 ID나 해외 IP를 이용하는 등 수법으로 일반인을 가장해 구제역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내용의 댓글 4만여건을 단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윗선 지시를 받은 정보경찰관들은 가족 등 타인 계정을 이용해 민간인 행세를 하며 한진중공업 ‘희망버스’나 한미FTA와 관련해 정부를 옹호하는 댓글 1만4000여 건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또 조 전 청장은 경기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쌍용차 파업농성 때도 대응 과정에서 노조 비난 여론을 조성하고자 부하 경찰관들로 구성된 인터넷 대응팀을 꾸려 유사 작업을 실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