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4.01(Wed)

매브니 프로그램 한인들에게 인기

중앙방송 조혜원
중앙방송 조혜원

[중앙방송] 기사입력 2009/10/08 06:37

<앵커멘트>

어제 LA 시의회에서는 ‘외국인 모병 프로그램, 매브니’ 에 관한 설명회가 열렸습니다.
현재 지원을 받고 있는 이 프로그램은 복무 후 단기간 내 시민권 취득이 가능해 높은 경쟁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특히 한인들의 지원이 눈에 띄게 많았습니다.

조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통역이나 의료분야의 전문 인력 확보를 위한 미군의 ‘외국인 모병 프로그램, 매브니’가
한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어제 LA 시의회에서 데니스 자인 시의원과 육군 모병사령부 부사령관 마이클 가렛 준장 그리고 솜포트 종와타나 중령이
참석해 프로그램 설명회를 가졌습니다.

레일리아 스캇 홍보 담당자입니다.

<녹취: We have... >

현재까지 매브니 프로그램 통역 부분에 지원한 사람은 9000 여명이며 이 중 한인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LA 지역에서 한국어 구사자를 113명으로 제한해서 모집했기 때문에 5. 5 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습니다.

한국어는 중국어와 폴란드어, 헝가리어와 함께 총 166명을 뽑은 매브니 프로그램 3순위에 포함됐으며 현재 모병이 끝난 상황입니다.

한편 의료 분야 종사자들의 지원은 계속 받고 있습니다.
의료 분야 종사자들의 경우 통역부분과 달리 의무 복무기간이 3년이며 입대 후 9주간의 기초훈련을 마치면 시민권 취득이 가능합니다.

‘매브니’ 프로그램의 지원자격은 2년 이상 미국에 거주한 기록이 있는 유학생을 비롯해 교환방문비자, 투자비자 등 합법적인 비이민 체류비자 소지자로 41살 미만이면 지원이 가능합니다.

JBC 뉴스 조혜원입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