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9°

2018.12.18(TUE)

'컴백' 드렁큰타이거, 美마블 일러스트레이터 김정기와 콜라보

[OSEN] 기사입력 2018/11/06 18:13

[OSEN=김은애 기자] 미국 ‘마블’과 작업한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김정기가 드렁큰타이거 앨범의 비주얼 디렉터로 나선다.

해외를 무대로 활동 중인 아티스트 김정기는 오는 14일 발매되는 드렁큰타이거의 데뷔 20주년 기념 정규 10집 ‘X : Rebirth of Tiger JK)의 앨범 커버 디자인 및 비주얼 디렉팅을 맡았다. 세계적 드로잉 마스터라 불리는 김정기는 미국 ‘마블’ 측과의 협업은 물론, 프랑스 미국 일본 등 전세계에서 라이브 드로잉쇼로 실력을 인정받은 아티스트다.

현재 세계적인 DJ 스티브 아오키와의 작업과 더불어 글로벌 페스티벌 COMPLEXCON 참여차 미국에 머물고 있는 그는 바쁜 와중에도 드렁큰타이거의 커버 아트 작업에 흔쾌히 참여했다. 그가 뮤지션과 작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르를 뛰어넘은 두 사람의 만남은 흥미롭다. 둘은 음악과 미술을 통해 교감한 결과, 특별한 협업이 성사됐다. 김정기는 드렁큰타이거가 갖는 정체성을 기반으로 그간 20년의 시간을 과거 현재 미래에 걸쳐 섬세하게 표현해냈다.

그는 특별한 콜라보 작업에 대한 소감도 전해왔다. 김정기는 “처음 작업 의뢰를 받았을 때의 놀라움과 설렘으로 이틀을 고심하다가 용기를 내어 승락하게 됐다. 그간 해외 뮤지션들의 제안은 거절했었으나 타이거JK와의 작업은 솔직히 거절할 수가 없었다”면서 “작업이란 사실도 잊은 채 평소 낙서하듯이 즐겁게 머릿 속의 이미지를 그렸다”고 후기를 전했다.

그는 또 "타이거JK와 팬들이 이번 작업을 사랑해 주시기만 바랄뿐이다. 한국 힙합계의 신을 그린다는 마음으로 과거 현재 미래의 오브제들을 이용해 제 스타일대로 그렸다”며 "지금 이 순간도 내 그림이 타이거 JK님의 앨범에 사용된다니 믿을 수 없다.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던데..저도 더 큰 기쁜 마음으로 앨범을 즐기겠습니다”고 말했다.

드렁큰타이거는 글로벌 드림팀과 더블 CD의 초호화 음반을 발매한다.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드렁큰타이거는 마지막이란 의미와 더불어, 음반시장의 활성화를 기원하는 의지에서 30곡을 채운 앨범을 준비했다. 앨범 타이틀 ‘X’는 10번째란 의미이자 미스테리, 무한대, 곱하기, 후속편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중의적 표현이기도 하다. 1999년 데뷔해 한국힙합의 대중화와 역사를 이끌었던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음반은 대중음악사에 있어서도 묵직한 의미가 될 전망이다.

1999년 데뷔한 이래 한국 힙합 대중화에 앞장서온 드렁큰타이거는 국내외 힙합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 속에 20년 활동의 마침표를 찍는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굿라이프'  '소외된 모두, 왼발을 한 보 앞으로!', '심의에 안 걸리는 사랑노래' ‘몬스터' 등으로 떼창을 이끌었으며, DJ샤인의 탈퇴 후 타이거JK가 홀로 활동하며 팀명을 지켜왔다.

드렁큰타이거는 14일 음반 발매를 시작으로 내년까지 장기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정규 10집은 국내외 힙합씬 뮤지션들과 스태프가 대거 참여한 만큼 차트 뿐 아니라, 오프라인 음반시장에서도 큰 반향을 일으킬 전망이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필굿뮤직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