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보수이념 편향 조지아 ‘기업유치 적신호’

노연두 기자
노연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05 15:49

델타항공 보복·동성애 부부 입양 거절 등
사회적 이슈 둘러싸고 경제계와 갈등 소지

델타항공이 전국총기협회(NRA) 회원에게 할인 혜택을 중단했다는 이유로 연간 5000만달러의 항공유 면세 혜택을 박탈하는 등 조지아주의 반기업 정책이 경제 발전에 발목을 잡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5일 애틀랜타 저널(AJC) 보도에 따르면 작년 12월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국제공항이 대규모 정전사태를 겪은데 이어 최근들어서는 총기규제 등 사회적 쟁점들 둘러싸고 반기업적 정책이 노골화되자 아마존 제2본사(HQ2) 유치에 적신호가 켜지고 있다. 델타항공에 대한 세제혜택 박탈은 종교자유법 추진과 함께 주정부의 기업유치 노력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또 조지아 주의회가 동성애 부부에 대해 자녀입양을 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한 법안을 통과시킨데 대해 할리우드 영화계는 주지사 서명을 통해 법안이 시행될 경우 조지아주를 보이콧하겠다고 천명하기도 했다.

조지아주립대학 켄 번하트 명예교수(마케팅)는 “최근 정치권의 이념적 편향성이 두드러지면서 기업하기 좋은 주라는 조지아주의 평판이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업의 결정에 정치권이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보복조치를 취하는 사례는 경제계에서의 여론 악화를 초래할 수도 있다. 번하트 교수는 “기업들은 주요 정책결정 과정에서 정치적인 선호도를 떠나 주주와 직원, 소비자들의 이익을 극대화하는데에 초점을 둔다”며 “기업이 의사결정 과정에 정치인들의 영향력을 염두에 둬야 하는 상황이라면, 참담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런 우려와 대조적으로 델타항공에 대한 보복조치를 주도한 공화당 지도부는 아마존 제2본사 유치 등에 미칠 영향력을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캐시 케이글 부주지사는 “조지아의 기업유치 전선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으며, 오히려 조지아주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마존은 일자리 5만개를 창출할 수 있는 제2본사가 들어설 도시를 선정하기 위해 애틀랜타를 포함한 19개 1차 후보도시를 선정했다. 애플 역시 핵심 업무 기능을 맡을 거점 도시 선정 작업을 벌이고 있다. 포춘 500대 기업들은 미국의 50개주에서 총기 규제나 동성애자 권리 등과 같은 민감한 사회적 이슈들에 대해 주별로 어떤 정책 입장을 취하는 지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