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1°

2018.09.22(SAT)

Follow Us

포스코, 미국 투자 확대 ‘저울질’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7 14:53

트럼프 보호무역 속 ‘역발상’
관세폭탄 면제받자 심도있게 논의
조지아·앨라배마 등 동남부 물색
수출 힘겨워 공장 가설도 모색

(업데이트 동부표준시 3월 28일 16시45분)

포스코가 미국 투자를 확대하기로 방침을 세우고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철강에 대한 관세폭탄을 면제한 직후 전사적인 차원에서 심도있게 가능성을 타진하는 것이어서 그 시기와 내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미주 고위 임원들은 지난 26일 조지아 주정부 경제개발부 장관과 만나 추가 투자에 따른 세제혜택 등 다양한 현안들을 논의했다.

김광수 포스코 아메리카 법인장은 팻 윌슨 경제개발부 커미셔너(장관급)에게 한국이 관세철강 면제국에 포함되면서 한미간 호혜적 이익을 누리게 된 과정에서 주정부가 보여준 협력에 사의를 표했다.

또 이 자리에서 미국에 추가 투자를 저울질해 온 사실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한국 본사의 검토를 거쳐 투자가 최종 결정되기에 앞서 미 상무부의 반덤핑관세(AD)와 상계관세(CVD) 규제가 또다른 부담이 될 수 있어 오는 9월 논의시점까지 연방정부와 긴밀히 협력하는 주정부가 앞으로도 충실하게 이음새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안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2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AD와 CVD가 높기 때문에 여전히 판매와 투자에 애로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안다”며 “관세폭탄을 모면한 포스코로서도 두 개 관세가 낮아지지 않으면 투자가 어렵고 비즈니스 확대가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팻 윌슨 커미셔너는 조지아와 인근 주에 있는 한국기업들, 특히 현대와 기아차도 포스코의 소재들을 사용한다는 설명을 듣고 “조지아 주정부도 철강의 통상완화가 동남부 한국기업을 돕는다고 믿고 도움이 되도록 애쓰겠다”고 답했다.

포스코가 투자를 확대할 경우, 추가 투자처는 미 동남부 일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의 미주사업을 총괄하는 콘트롤 타워인 미주본사(아메리카법인)는 애틀랜타에 있다.

따라서 미주본사에서 가까운 조지아를 중심으로 앨라배마와 테네시, 사우스캐롤라이나 등 동남부 6개주를 잠정 투자 장소로 정하고 각 주정부들과 다양하게 접촉할 것으로 전해졌다.

투자 형태는 한국 본사의 최종 결정을 거쳐 결정될 전망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통해 수출 판로를 모색하는 길이 갈수록 힘들다는 점을 경험한 포스코로서는 현지 공장 가설 또는 합작투자(조인트벤처)도 비중있게 검토할 가능성이 비교적 큰 것으로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에 앞서 포스코는 철강관세를 면제받지 못하면 미국 수출을 줄이고 사업장도 철수하려는 벼랑 끝 대응책을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상무부로부터 반덤핑관세(AD)와 상계관세(CVD) 규제를 계속 받아온 포스코로서는 설상가상으로 추가 철강관세부담마저 겹쳐질 경우 손익분기를 맞추기 힘들다고 봤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철강관세가 일괄 타결됨에 따라 그동안 저울질 해온 추가 투자전략이 수면 위로 떠오른 것 아니겠냐는 해석이 업계에서 나오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