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학비 부담에 학업 포기 대학생 속출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8/15 16:43

2013-2015년 10만 8000명 자퇴
10년새 학자금 대출 2배 껑충
경기침체후 정부 지원 크게 준탓

지난 3년간 조지아주 4년제 대학생 중 학교를 그만둔 학생이 10만 8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애틀랜타저널(AJC)가 연방기관 정보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2015년 조지아주에 있는 4년제 공립대학 학생들 중 학자금 대출을 받은 학생들 중 10만 8000여명이 학업을 중도에 포기했다. 특히 중도 포기 학생들은 주로 학부생들로 조사됐다. 조지아 대학생들의 학자금 중간값은 10년 전과 비교해 두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대학별로 노스 조지아대가 5500달러였고, 알바니 주립대학은 1만 8000달러로 대학간 편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대학 중도 포기자가 늘고 있는 것은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고 AJC는 지적했다. 대학당국에 대한 주정부의 지원이 크게 줄면서, 학생들이 감당해야할 부담이 커졌다는 것이다.

주 대학당국에 따르면 조지아 공립대학 학비는 전국 평균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다만 경기침체가 시작된 2008년 이후 평균 학비가 4700~8400달러까지 폭등했다. 특히 기숙사비를 포함한 각종 비용은 2006년부터 2015년까지 최대 1만 4791달러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때문에 주의회는 최근 몇년 새 다양한 법안들을 만들어 등록금 인상을 특정 수준으로 제한하는 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남부지역교육위원회에 따르면 주정부 지원금은 2001년 학생 1명당 1만 5000달러에서 2008년 6000달러로 감소했다. 이는 지난 수년간 일부 회복된 8000달러 수준으로 늘었으나 2000년대 초반의 절반 수준이다.

또 2009년 주 공립대학 예산의 61%가 정부 지원으로 조성됐다. 그러나 2017년 현재 43%에 불과하다. 대신 전체 대학 예산의 33%를 차지했던 등록금 비율은 46%까지 증가했다. 이 때문에 대학들의 펀드 사용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한마디로 돈을 현명하게 쓰고있지 않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학 측의 반응은 다르다. 조지아 서던 대학의 킴 브라운 비즈니스, 파이낸셜 서비스 부문 이사는 “학생들의 등록이 줄고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캠퍼스에 허비하는 예산이 있다는 사실에는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 대학의 운영예산은 10년이 넘게 늘지 않았다. 직원 급여 인상도 6~7년간 동결했다”고 말했다.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재정 상태에 따라 장학금을 제공하는 ‘Need-based 보조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공립대학내 재정 상태에 따라 보조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없는 지역은 전국에서 조지아주와 뉴햄프셔 지역 두 곳에 불과하다. 조지아 예산 정책 연구소는 학생들이 필요한 관련 재정보조는 2013~2014년에만 6억 6000만달러로 조사됐다. 또 조지아 소재 대학 11곳 8만 3000명의 학생 중 등록금을 위한 재정보조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0명 중 2명만이 연방이나, 주정부, 대출기관 등을 통해 학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지아 주정부는 지난 10년간 관련 재정보조 프로그램을 만들기 위한 논의를 이어왔다. 주 상원 고등교육위원장 프랜 밀러는 “필요에 따른 학비보조를 위한 타당성 검증을 하고 있다”면서 “전체 인구의 17%가 빈곤층인 조지아주에서 Need-based 학자금 보조는 꼭 필요하며, 주의 미래를 바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