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신예’ 조던 스피스 마스터스 우승

성호준 기자
성호준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4/12 17:14

타이거 우즈 최저타 기록 타이

조던 스피스가 12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벌어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직후 기뻐하고 있다. [AP]

조던 스피스가 12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벌어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직후 기뻐하고 있다. [AP]

조던 스피스가 12일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장에서 벌어진 마스터스에서 우승했다. 최종라운드 2언더파 70타, 최종합계 18언더파로 우승했다. 2위는 14언더파의 저스틴 로즈와 필 미켈슨이다.

스피스는 대회 36홀 최소타 기록, 54홀 최소타 기록을 경신했다. 그러나 마지막 홀에서 보기를 하면서 1997년 타이거 우즈가 세웠던 마스터스 최저타(18언더파 270타) 기록을 깨지는 못하고 타이기록에 그쳤다. 스피스는 대회에서 버디 총 28개를 잡았다. 역시 최고 기록이다.

드라마 없는 쉬운 우승이었다. 4타 차 리드를 안고 경기를 시작한 스피스는 첫 홀 버디를 잡았다. 가장 가까운 경쟁자인 저스틴 로즈가 1, 2번홀 연속 버디를 하면서 추격하는 듯 했으나 거기까지였다. 스피스는 3번 홀에서 버디를 잡아 다시 4타 차로 벌렸다.

스피스는 거리도 많이 나지 않고 아이언이 매우 정교한 것도 아니었지만 그린에 공을 올리면 툭툭 잘 집어넣었다. 9번 홀에서 로즈가 3퍼트로 보기를 하면서 5타 차가 됐다.

마스터스는 4라운드 후반 9에 들어가기 전까지는 진짜 시작된 게 아니라는 말이 있지만 이날은 아니었다. 스피스는 10번 홀에서도 만만치 않은 거리에서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6타 차 선두가 됐다. 사실상 경기는 끝났다. 스피스는 한때 19언더파까지 올라갔으나 머물지는 못했다.

우즈는 경기 내내 대회 코스 세팅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린이 너무 물러 공이 너무 잘 선다고 했다. 4번 아이언으로 피치 마크를 만들면서 1m 안에 세운 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물렁한 그린은 우즈를 비롯한 다른 선수에게도 유리했다. 이번 대회 성적이 전반적으로 좋았다. 2위를 한 저스틴 로즈의 성적은 웬만한 대회에서는 우승할 스코어였다. 그러나 거리가 많이 나지 않아 롱아이언을 많이 잡아야 하는 스피스에게는 좀 더 유리했다. 스피스가 그린이 매우 딱딱한 US오픈에서도 이렇게 잘 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우즈가 18언더파를 치고 우승할 때 그는 12타 차로 우승했다.

타이거 우즈와 로리 매킬로이는 6언더파 공동 5위로 같은 조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끝날 때 매킬로이는 12언더파 4위 우즈는 5언더파 공동 17위였다. 우즈는 13번 홀에서 처음으로 티샷을 페어웨이에 보냈다. 9번 홀에서는 소나무 숲에서 샷을 하다가 손목을 다치기도 했다.

14번 홀에서 행운의 샷 이글을 한 배상문은 1언더파 공동 33위로 마무리했다. 노승열은 1오버파 공동 38위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