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8.1°

2018.11.16(FRI)

Follow Us

휘트니 휴스턴의 딸 “깨어나기 어려울 것”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6/25 16:16

5개월 혼수상태 끝 호스피스 이동

고 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이 24일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졌다. 사진은 생전의 휘트니 휴스턴과 딸 브라운의 모습. [AP]

고 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이 24일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졌다. 사진은 생전의 휘트니 휴스턴과 딸 브라운의 모습. [AP]

고 휘트니 휴스턴의 딸 바비 크리스티나 브라운(22)이 호스피스 병동으로 옮겨졌다.

연예잡지 US위클리는 24일 브라운의 숙모인 팻 휴스턴의 말을 인용해 그가 임종을 앞둔 환자들을 수용하는 호스피스 병동으로 이송됐음을 알렸다.

팻 휴스턴은 “최고의 치료와 수많은 시설에도 불구하고 브라운의 상태가 더 악화됐다”며 “브라운의 생명은 이제 신의 손에 달렸다”고 밝혔다.

일간지 USA 투데이는 “보통 호스피스 시설에 입원하면 불치병의 최후 단계에 있는 환자에게 평온함을 주고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특별 치료를 한다”면서 “사실상 브라운이 다시 깨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브라운은 지난 1월 31일 애틀랜타 라즈웰의 자택에서 욕조 물에 머리가 잠긴 채 발견됐다. 브라운은 이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완전히 회복하지는 못했다.

앞서 어머니 휘트니 휴스턴은 3년 전인 2012년 2월 11일 캘리포니아 주 베벌리 힐스에 있는 한 호텔의 욕조에서 숨진채 발견된 바 있다.

당시 검시관과 경찰은 심장병을 앓고 코카인을 사용해 건강이 매우 좋지 않던 휴스턴이 욕조에서 익사했다고 결론내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