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9°

2018.09.19(WED)

Follow Us

“사랑 기반의 공동체 만들어야”

조현범 기자
조현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1/17 06:38

킹 목사 탄생 기념식 치러져 … ‘트럼프 시대’ 한목소리로 걱정

에비니저침례교회에 2000여명 모여
“백악관 누가 있든, 사랑.정의 잇자”
샌더스 의원 “킹, 경제 정의의 투사”
트럼프 회동 킹 3세, “생산적” 언급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기념일이었던 16일, 그를 추모하는 기념행사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시대에 대한 우려와 저항의지를 되새기는 목소리가 높았다.

킹 목사가 조부에 이어 3대째 이끌었던 애틀랜타의 에비니저 침례교회에서는 이날 2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연례 킹 목사 기념식이 열렸다.

킹 목사의 딸이자 킹센터의 CEO인 버니스 킹은 환영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같은 사람들은 그저 왔다 갈뿐이며, 우리는 사랑을 기반으로 한 공동체를 만들어야 한다”며 “백악관에 누가 있든지 사랑과 정의를 위한 아버지의 투쟁을 이어가자”고 촉구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 경선후보로 나섰던 버니 샌더스 버몬트 연방상원의원은 이날 킹 목사가 인종차별 철폐 외에도 경제적 정의 실현을 위한 투사였으며, 경제구조 개혁을 실현하는 것이 킹 목사를 기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의원은 “주지사들과 상원의원, 시장 같은 사람들이 킹 목사를 두팔 벌려 반겼다고 생각한다면, 역사를 읽어라. 완전히 틀렸다”고 꼬집었다. 킹 목사는 베트남전이 시작되자 흑인들이 자신을 이등시민 취급했던 나라를 위해 목숨바져 싸워야 하는 역설에 대해 “해마다 전쟁자금이 사회적 향상을 위해 쓰이는 돈보다 많은 이 국가는 영적인 죽음으로 다가가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해 정치권 세력과 충돌한 바 있다.

이날 킹 목사의 아들인 마틴 루터 킹 3세는 뉴욕의 트럼프 타워를 방문해 트럼프 당선인과 회동을 가졌다. 킹 3세는 회동 직후 기자회견에서 만남이 “생산적”이었다며 “트럼프는 모든 미국인들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으나, 이런 약속은 자동으로 지켜지지 않는다. 우리는 꾸준히 공적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