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3.5°

2018.09.21(FRI)

Follow Us

"오바마는 미국 시민권 증명하라" 주의회 법안 발의

이종원 기자
이종원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1/03/04 08:52

공화당, 내년 대선 겨냥...오바마, 조지아서 발목잡히나

조지아주 정치인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겨냥한 ‘대통령 후보 신분 증명법안’을 발의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애틀랜타 저널’(AJC)이 1일 보도했다.

공화당 마크 하필드 하원의원이 이날 발의한 ‘2012년 조지아주 대통령 선거법 개정안’(HB-401)은 에 따르면 대통령과 부통령 후보는 선거 출마 선언 후 2주 이내에 자신이 미국에서 태어난 합법적인 시민권자임을 증명하는 출생증명서와 함께 헌법에서 규정한 대로 미국에서 일정 기간을 거주했음을 증명하는 서류를 조지아주 국무부에 제출해야 한다.

이 법안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오바마 대통령의 출마자격을 겨냥한 것이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보수진영 일각에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케냐에서 출생했으며, 합법적인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기 때문에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 자격이 없고 대선결과도 무효”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버서’(birther)라고 불리는 이들 보수주의자들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시민권자임을 스스로 증명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이미 하와이 주지사는 오바마의 출생증명서를 공개한바 있다. 그러나 이들은 “주지사가 발표한 출생증명서는 효력이 없으며, 정식 출생증명서를 공개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법안을 발의한 하필드 의원은 "현직에 있는 오바마 대통령을 겨냥하지 않았다"면서도 "대통령의 출생지와 시민권 논란 가능성을 미리 예방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법안은 이미 조지아주 하원의원 180명 가운데 과반수가 넘는 94명의 서명을 받은 상태여서 하원 통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또 네이선 딜 주지사 역시 연방하원의원 재직시 오바마의 미국 시민권자 여부 논쟁을 주도한 바 있어 법안 통과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