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3°

2018.09.24(MON)

Follow Us

미국, 이라크 공습

홍주희 기자
홍주희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8/08 17:09



미군 전투기, 아르빌에 폭탄투하…철군완료 2년 7개월만의 군사행동
미국이 8일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 시리아 이슬람국가(ISIS)’에 대한 공습을 개시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군의 공습을 발표했다. 미 국방부 성명에 따르면 미 공군 소속 F/A-18 전투기 2대는 쿠르드 자치지역의 수도인 아르빌 인근에서 이라크 반군의 이동식 야포에 약 230kg의 레이저유도 폭탄을 투하했다. 아르빌엔 미군 외교관과 훈련관 등이 상주하고 있다.


미군의 공습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이라크 반군에 대한 제한적 군사 작전을 승인한 지 하루만에 시작됐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7일 미국 국민을 보호하고 인명 희생을 막기 위한 선별적 공습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2011년 12월 이라크 철군을 완료한 지 2년 7개월만의 군사행동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군은 그들(ISIS)이 아르빌에 있는 미국 영사관과 바그다드의 미국 대사관 등 이라크 어디에서든지 미국 국민과 시설물을 위협하는 일이 발생하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습 승인에도 불구하고 오바마 대통령은 ‘제3의 이라크전’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군 통수권자로서 미국이 이라크에서 또 다른 전쟁에 말려들도록 하지는 않겠다”며 미군을 다시 파병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라크의 소수파, 야지디족이 반군에 의해 몰살 위기에 처하고 반군이 쿠르드 자치정부군인 페쉬메르가와 교전을 거듭하며 아르빌까지 위협한 것이 오바마 대통령의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미군의 공습에 따라 이라크에 진출한 국내 건설사들도 위험 지역에서 철수했다. 이라크 반군이 장악한 모술에는 한국 업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