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2.1°

2018.11.16(FRI)

Follow Us

삼성, 미 가전 2년째 '넘버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8/01/29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8/01/28 16:10

3년만에 점유율 2배로
LG·월풀과 격차 벌려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 생활가전 시장에서 2년 연속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4분기에는 냉장고, 세탁기, 가스레인지 등 전 품목에서 선전한 데 힘입어 처음으로 분기 점유율 20%를 넘어서면서 '톱 브랜드' 자리를 굳혔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근 수입 세탁기에 대한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청원을 했던 월풀은 점유율이 비교적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LG전자에 밀려 3위로 떨어졌다.

28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트랙라인(Traqline)'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현지 생활가전 시장에서 21.0%의 점유율(금액 기준)을 기록, 전년 동기보다 2.3%포인트 상승하면서 선두에 랭크됐다.

삼성전자가 분기 점유율 20%를 초과 달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로써 7분기 연속 1위 자리를 이어갔다. 또 지난해 연간 기준으로도 전년보다 2.2%포인트 오른 19.5%의 점유율을 기록, 2년째 '톱 브랜드'로 선정됐다.

지난 2014년만 하더라도 11.5%의 점유율에 그쳤으나 3년 만에 거의 2배 수준으로 오른 것이다. 특히 지난해 '톱5' 업체 가운데 시장점유율이 전년 대비 오른 것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LG전자가 전년과 같은 15.7%, 미국 월풀이 1.2%포인트 떨어진 15.4%를 각각 기록하면서 1위와의 격차가 벌어졌다.

이밖에 제너럴일렉트릭(GE)과 켄모어가 각각 0.1%포인트, 1.3%포인트 하락한 13.5%와 9.1%로, 4·5위에 랭크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품목별로는 '패밀리허브'와 '플렉스워시'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호조에 따라 냉장고·세탁기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조리기기 전 제품군도 점유율이 일제히 상승하면서 선두와 격차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