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3°

2018.11.12(MON)

Follow Us

텍사스, 학생 1인당 교육예산 미국 내 45위

함현일 기자
함현일 기자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2/02/25 14:32

주 교육예산 대규모 삭감에 538달러 감소

텍사스 교육이 위기다. 문제는 예산 삭감. 학생 한 명당 소요되는 예산이 미국에서 최저 수준이다.
23일 달라스 모닝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 공립학교가 연간 학생 한 명에게 투자하는 비용은 8,908달러다. 이는 미국 평균 1만1,463달러에 턱없이 모자란 금액이다. 당초 릭 페리는 지난 21일 텍사스의 학교들은 학생 한 명당 1만달러를 소비할 수 있는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말했었다.
이런 현상은 지난해 텍사스 주의회에서 통과된 유례없는 대규모 교육예산 삭감 때문이다. 예산 절감에 따라 학생 한 명당 소요비용은 지난해 보다 538달러 급감했다. 이때 텍사스의 랭킹은 9,446달러로 전체 51개주 중 41위였다. 하지만 최근 순위는 45위로 추락했다. 교육 예산만 보면 텍사스는 미국 내 최하위 수준이다. 다른 주들은 텍사스보다 더 극심한 침체를 겪고 있음에도 교육 예산을 줄이지는 않았다. 오히려 미국 내 평균은 158달러 높아졌다.
더 큰 문제는 앞으로 학생 한 명당 교육 예산이 더 줄어들 거라는 사실이다. 이러다 정말 미국 내 꼴찌를 기록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주의회는 학교 예산을 최근 2년 내에 54억달러 줄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내년 학교 예산은 올해 보다 더 크게 준다. 더 큰 태풍은 아직 오지도 않은 것이다.
오히려 교직원의 연봉은 다소 상승했다. 지난해 보다 379달러 오른 4만9,017달러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도 많다고는 볼 수 없다. 미국 평균 보다 7,626달러가 낮다.
물론 교육을 돈으로만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주의회 공교육 위원회의 스캇 호치버그 부의장은 “가장 성적이 좋은 교육 지구와 가장 낮은 지구의 예산 차이가 학생당 1,000달러 밖에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릭 페리 주지사도 “교육 예산 액수가 학교의 효율적 예산 운용 보다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부모 입장에서는 걱정되는 것이 사실이다. 돈이 교육의 전부는 아니지만, 기반이 흔들릴 수는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