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7.5°

2018.11.13(TUE)

Follow Us

온 플레인 골프 스윙 4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9/03 13:06

<플레인에서 이탈과 온 플레인>

사진설명 1> 너무 가파른 플레인 : 두꺼운 샷이나 토우샷 아니면 슬라이스가 난다.<br>사진설명 2> 너무 완만한 플레인 엷은 샷이나 힐샷 아니면 훅이 난다.<br>사진설명 3> 평행이지만 위쪽에 위치하는 온 플레인 골프스윙 :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돌아가는 부드러운 드로가 나게 된다.<br>

사진설명 1> 너무 가파른 플레인 : 두꺼운 샷이나 토우샷 아니면 슬라이스가 난다.
사진설명 2> 너무 완만한 플레인 엷은 샷이나 힐샷 아니면 훅이 난다.
사진설명 3> 평행이지만 위쪽에 위치하는 온 플레인 골프스윙 :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돌아가는 부드러운 드로가 나게 된다.

“플레인을 벗어난 스윙의 단점과 온 플레인 스윙의 장점을 이해한다”

첫째로, 다운스윙에서든 백스윙과 다운스윙 양쪽에서든 사진<1>처럼 너무 직선적인 가파른 스윙을 하게 되면 클럽페이스가 열리는 결과를 초래하게 되어 슬라이스가 나게 된다. 왜냐하면 백스윙에서 클럽은 너무 위로 스윙되어 올라가지만 몸 주위로는 충분히 스윙되질 못하기 때문에 다운스윙에서도 클럽은 몸 앞으로 충분히 스윙되질 못하고 발 가까이 스윙되어 내려오기 때문이다.

결국 지면을 너무 많이 때리게 되면서 볼은 클럽페이스의 토우에 맞게 된다. 이 문제는 볼에서부터 너무 멀리 섰거나, 아니면 스윙을 너무 가파르게 하기 때문이다.

둘째로 사진<2>처럼 너무 몸 주의로 돌아가는 완만한 스윙을 하게 되면 클럽페이스가 닫치게 되는 결과를 초래하여 훅이 나게 된다. 왜냐하면 클럽은 너무 몸 주위로 스윙되지만 위로는 스윙되질 못하기 때문에 다운스윙에서는 클럽이 너무 몸 뒤에 처지게 되고 임팩트 통과시엔 클럽을 몸 앞으로 너무 멀리 뻗게 되어, 볼은 클럽페이스의 힐에 맞게 될 뿐만 아니라 지면을 충분히 때리지 못하거나 아니면 스윙의 최저점이 볼 뒤에 이뤄지게 되어 엷은 샷이 나게 된다.

셋째로 사진<3>처럼 클럽이 온 플레인에서 스윙되면 클럽페이스가 자연스럽게 스퀘어 되어 부드러운 드로가 나게 된다. 왜냐하면 백스윙에서 클럽은 적정량 만큼 몸 뒤로 스윙 되어 올라가고, 다운스윙에서도 적정량 만큼 몸 앞으로 스윙되어 내려오기 때문에 ‘3 디멘션’의 디벗을 만들어 내게 된다. 볼은 클럽페이스의 정중앙에 맞게고, 적정량의 지면을 때리게 된다. 이에 따라 아주 견고한 샷을 만들게 된다. 바로 온 플레인 골프 스윙에서 이 멋진 드로가 창출된다.

특히 숏 아이언 샷은 볼이 먼저 맞으면서 잔디를 자르며 동시에 지면을 파기 때문에 이것을 ‘3 디멘션의 디벗’이라고 한다. 하지만 롱 아이언은 볼이 먼저 맞지만 잔디가 엷고 길게 파이기 때문에 달러빌 싸이즈의 디벗 이라고도 한다.

그러나 샤프트가 45 인치의 긴 드라이버는 헤드가 지면과 평행이 되는 지점을 통과하자마자 올라가는 시점에서 볼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쓸어버리는 동작인 스윕핑 모션이라고 한다. 바로 백스핀이 적은, 하이 론칭의 샷을 만들게 된다. 다시 말해서, 아이언 샷은 볼을 어느 정도 내려쳐야 하기 때문에 디쎈딩 불로우라 하지만, 드라이버는 볼을 어느 정도 올려쳐야 하기 어쎈딩 불로우라고 한다.

※이 칼럼은 장석기 교수의 지적재산이기 때문에 모방하거나 도용케 되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