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성소수자 차별업체 조달사업 참여 금지

진민재 기자
진민재 기자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1/06 15:38

VA주지사, 주정부 관련 사업에 적용

버지니아 주에서 성소수자 차별 업체는 주 정부 조달사업에 참여할 수 없게 된다.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는 5일 성소자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행정명령에 따르면 앞으로 성소수자에 대해 차별하는 업체는 주 정부 관련 사업을 수주할 수 없다. 하지만 주 의회나 주 법원 관련 사업에는 이번 행정명령이 적용되지 않는다.

주에서 평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제임스 패리쉬는 “3년전 매컬리프 주지사가 취임 첫 행정명령으로 주 정부 공무원 임명에서 차별을 금지시키면서 많은 성소수자들이 혜택을 입었다”며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성소수자를 이유로 차별 받으며 해고 당할 위기에 있거나, 사업을 포기하려고 했던 사람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매컬리프 주지사는 이번 행정명령과 함께 주의회에 상정된 주 헌법의 동성 결혼 금지 조항 폐지안에 대해서도 전폭적인 지지를 발표하는 등 성소수자 옹호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