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5°

2018.09.19(WED)

Follow Us

전문직 비자쿼터 통과 범동포 캠페인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3/12 20:25

지역 한인회들 법안 통과 위한 청원운동

매년 1만천개 쿼터 확보 보장…5월 하원서 논의

 <br>12일 기자회견에서 이효열 전 타이드워터한인회장과 황원균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장, 김태환 동중부한인회연합회장, 홍일송 버지니아한인회장, 서재홍 수도권메릴랜드한인회장(왼쪽부터 차례로)이 H.R. 1812 법안 통과를 다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12일 기자회견에서 이효열 전 타이드워터한인회장과 황원균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장, 김태환 동중부한인회연합회장, 홍일송 버지니아한인회장, 서재홍 수도권메릴랜드한인회장(왼쪽부터 차례로)이 H.R. 1812 법안 통과를 다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미FTA 후속조치로 실행돼야 할 한국인 전문직비자 쿼터 확보를 위해 워싱턴 한인단체들이 청원캠페인에 나섰다.<본지 2월27일자 A-1, 3월3일자 A-5 참조>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회장 황원균)와 동중부한인회연합회(회장 김태환), 버지니아한인회(회장 홍일송), 수도권메릴랜드한인회(회장 서재홍) 등 한인회장들은 12일 낮 12시30분 펠리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과 동반자 법안(Partner with Korea Act, H.R. 1812)‘ 통과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인단체들은 ‘코리안아메리칸액션네트워크(www.action.kace.org)’ 홈페이지를 통해 연방의원들에게 H.R. 1812 법안통과를 요청하는 청원서를 보낼 계획이다. 하원의원 435명 가운데 12일 현재 44명이 이 법안의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한인단체들은 하원의원의 절반이 공동발의에 참여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홍일송 버지니아회장은 “한국 유학생 7만5000여명이 매년 35억 달러를 미국에서 쓰고 있는데 졸업후 비자문제 때문에 미국에 정착하지 못한다”며 “H.R. 1812가 통과되면 1만5000명이 취업하기 때문에 한인사회에도 큰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FTA 의회 비준위 버지니아공동위원장을 지낸 황 평통워싱턴협의회장은 “동포들이 적극적으로 비준참여캠페인에 참여해 한미FTA를 성사시켰다”며 “한미FTA 후속조치인 전문직비자 쿼터도 풀뿌리민주주의 차원의 캠페인을 통해성취시키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캠페인에는 리치먼드한인회와 피터스버그한인회, 페닌슐라한인회, 타이드워터한인회도 참여한다. 이들 단체는 워싱턴한인연합회 등 다른 단체들의 참여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연방하원에서는 지난해 4월 코리아코커스 공동의장인 공화당 피터 로스캄(일리노이)·민주당 짐 모랜(버지니아) 등 양당 의원 8인이 공동발의한 ‘한국과 동반자 법안(Partner with Korea Act, H.R. 1812)’이 계류 중이다. 이 법안은 STEM(과학·기술·엔지니어링·수학) 분야의 한국인 전문직을 위한 쿼터(E-4) 1만5000개를 부여하고 있다. 박성균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