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4.2°

2018.11.15(THU)

Follow Us

“역사적 북미정상회담 환영한다” 워싱턴한인들 반응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2 14:14

“차분하게 북한 향후 행보 지켜봐야” 신중론도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TV로 지켜본 워싱턴한인들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공동합의문을 통해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과 한반도에서의 지속적이고 견고한 평화체제 건설과 관련된 이슈에 대해 포괄적이고 심도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안보 보장을 약속했으며,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그의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을 지켜본 워싱턴한인들은 앞으로 펼쳐질 평화적 관계와 경제협력이 기대되지만, 신중하게 북한의 행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천 한인연합회장

김영천 한인연합회장

김영천 워싱턴한인연합회장은 “북미정상회담이 세계평화의 중요한 계기가 됐다”며 “한반도의 지정학적 위험이 감소하면서 한국경제가 나아지고, 이런 효과는 워싱턴 한인사회에도 직·간접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하지만, 북한이 앞으로 약속을 어떻게 지켜나갈지 차분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재수 민주평통 사무총장

이재수 민주평통 사무총장

이재수 민주평통 워싱턴협의회 사무총장은 “감개무량하고 만감이 교차한다. 자국의 이익에 충실한 미국의 이해관계와 북한의 이해관계가 맞아서 새로운 세상이 열리게 된 것 같다”며 “이 상황을 부정적으로 보는 한인들도 있는데, 지금 시대는 빠르게 변하고 있다는 것을 인식했으면 좋겠다. 북한이 앞으로 신뢰를 주는 행동을 해나가면 그분들도 마음의 문이 열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향남 한인여성회장

최향남 한인여성회장

최향남 한인여성회장은 “탈북여성과 북한주민 인권 실상을 알고 있는 상황에서, 신중한 입장이다”라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 잘 지켜질까, 북한을 신뢰해도 될까 의문이 든다”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또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미국 내 여론도 오르락내리락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북미정상회담이 이벤트로 끝날지, 지속적인 변화로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구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장

김경구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장

김경구 재향군인회 미동부지회장은 “너무 오랜 세월 갈등 관계에 있던 미국과 북한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역사적 순간이었다”며 “비핵화로 가더라도 한미공조체제는 변함없이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인덕 메릴랜드총한인회장

김인덕 메릴랜드총한인회장

김인덕 메릴랜드총한인회장은 “회담을 보면서, 북한 평안도 고향이야기를 하시던 부모님이 생각났다”며 “머지않아 북한여행도 가능해질 것 같은데, 부모님이 이 소식을 들었다면 얼마나 좋아하셨을까…”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