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7°

2018.11.16(FRI)

Follow Us

이영자 "나몰래 장애있는 조카 찍은 스태프와 주먹질"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3/12/09 18:13

방송인 이영자가 조카 때문에 남자 스태프와 주먹다짐을 했다.

이영자는 9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태어날 때부터 오른쪽 귀가 없는 20세 박대 씨의 사연을 들은 후 "남자랑 크게 주먹질하고 싸운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번은 우리 집을 촬영하던 날이었다. 조카가 1급 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한 번도 조카를 방송에 내보낸 적이 없었는데 내 몰래 찍었더라"며 "그땐 주먹질이 조카를 지켜주는 거라 생각하고 그랬는데 알고보니 내가 조카를 부끄러워했던 것 같다"고 지난날을 후회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