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5.2°

2018.11.15(THU)

Follow Us

버지니아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의 한인사회 배반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1/29 05:48

선거 때 ‘동해병기 약속’하고 보좌관에 폐기 지시
행정부 참모들, “법안 부결시켜라” 의원들 설득 중

버지니아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사진)가 동해 법안 저지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팀 휴고(공화) 하원의원 수석 보좌관은 28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매컬리프 행정부 직원들(administrative staffs)이 법안이 하원에서 처리될 때 부결시키기 위해 직접 나섰다”고 밝혔다.

그는 “이들이 교육소위 소속 의원 9명을 하나씩 만나 ‘동해 법안을 부결시킬 것(defeat the bill)’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하원에서는 29일(수) 오전 9시 교육소위원회에서 휴고 의원이 상정한 동해 법안(HB11) 심의가 시작된다.

앞서 지난 23일 상원 본회의 당일에는 민주당 원내 대표인 도널드 매키친 의원이 동해 법안을 폐기시키는 수정안을 긴급 상정했다 부결됐다.

본희의 하루 전 주미일본 대사가 매컬리프 주지사 및 상하원 지도부 의원들을 만나 법안 저지를 요청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매컬리프 주지사가 시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그는 지난해 6월 동해병기 캠페인 주최인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에 자신이 서명한 동해 병기 지지서를 보내고 여러차례 약속한 바 있어 태도변화는 놀랍다.
선거가 한창이던 10월 8일에도 그는 애난데일을 직접 방문, 한인 언론들에 “주지사 당선시 동해 법안을 적극 지지하겠다”고 약속했었다.

또 11월 1일자 워싱턴 중앙일보 정치 특별섹션 인터뷰에서도 “지난 10월 한인사회 기자회견을 열고 나의 지지를 밝힌 바 있다. 버지니아의 모든 역사 교과서에 동해/일본해가 병기되고 역사적 사실을 가르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아직 매컬리프 본인은 아무런 언급이 없으나 공개된 내용이 사실일 경우 매컬리프 주지사는 하루아침에 등을 돌린 것이어서 한인사회가 가질 상심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처음부터 반대한 것도 아니라 선거를 위해 약속한 뒤 헌신짝처럼 버렸다는 점에서 큰 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매컬리프 주지사는 본지의 통화시도에도 연결되지 않았다.

VOKA 피터 김 회장은 “주지사가 동해 법안을 부결시키라는 노골적이며 직접적인 방해 공작을 하고 있음이 확인됐다”며 “버지니아의 모든 한인이 나서서 주지사에게 항의 전화를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VOKA측은 28일 매컬리프 주지사측에 동해 법안과 관련, 48개 한인 단체 명의로 면담을 신청했다.

한편 버지니아 지역 5개 한인회는 남부 지역에서 받은 서명지 1302장을 토대로 의원 면담을 신청하는 등 막판 동해 법안 지지 캠페인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들은 이날도 다운 헤스터(민), 브렌다 포기(공), 토마스 데이비스 얀시(공) 의원 등을 만나 이중 포기와 얀시 의원의 지지 약속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