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WP, “한·일 양국 사이에 낀 매컬리프 버지니아주지사"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1/31 05:52

버지니아주 ‘동해 법안’을 놓고 민주·공화 양당이 대립 구도로 대치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30일 보도했다.

포스트는 테리 매컬리프 주지사(민주)가 선거 공약 당시 주내 교과서 동해 병기를 지지하겠다고 약속했으나 현재 일본 정부의 압박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고 전했다.

버지니아주의 가장 큰 경제 협력국인 일본이나 북버지니아 표밭인 한인사회를 화나게 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포스트는 공화당측이 동해 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매컬리프 주지사가 곤란한 상황에 처하게 할 계획이라며, 이는 매컬리프 주지사가 취임 후 줄곧 논쟁의 여지가 많은 안건들을 들이미는 데 화가 났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피터 패럴(공화·헨리코) 하원의원은 “(민주당은) 항상 모든 사람을 다 기쁘게 할 수 없다는 것을 배워야 할 때”라고 말했다.

포스트는 한국계 부인을 둔 챕 피터슨 상원의원(민주·페어팩스)의 말을 인용해 이번 법안 통과 여부에 대한 한인사회의 높은 관심도 소개했다.

피터슨 의원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장인어른이 한국에서 학교에 다닐 때 일본 이름을 사용해야 했다. 이건 한인들에게 매우 큰 일이다”며 “많은 사람들이 전쟁에서 살아남았고, 그들은 애난데일에서 살고 있다. 버지니아에 한인은 많지만 일본인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통의 일본 시민들이 이 문제에 대해 신경 쓸 것 같진 않다”면서 “그러나 한인들은 일제에 의해 점령당했던 과거 때문에 잃었던 이름을 찾으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트는 또 거의 20명에 가까운 의원들이 공동 상정해 동해 법안 통과가 수월해 보였지만 일본 정부의 개입으로 상황이 바뀌었다고도 전했다.

사사에 겐이치로가 매컬리프가 취임하기도 전인 12월 말 협박성 편지를 보내고, 일본 대사관이 대형 로펌을 로비스트로 고용해 법안 통과 저지에 나선 것, 대사와 주지사가 면담한 것 등이 그것이다.

포스트는 한국이 일본과 같은 무역 대국은 아니지만 대신 규모가 크고 정치적으로 잘 정비된 커뮤니티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제이슨 정 아태 담당 홍보국장은 “매컬리프는 현재 국제적인 이슈의 중간에 끼어 있고 구석에 몰렸다”며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분신으로 여겨지는 매컬리프의 약속을 기억하는 한인들이 결국은 클린턴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림 기자 ysl1120@koreadaily.com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