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8.2°

2018.11.13(TUE)

Follow Us

김정은, 지배체제 굳혔다..미 정보당국, 자체 분석 판단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2/13 05:05


마이클 플린 국방정보국장 의회서 언급

미국 정보당국(DIA)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당과 군의 세대교체를 통해 권력을 확고히 했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마이클 플린 국방정보국 국장은 11일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 보고서를 통해 “강력한 권력을 자랑하던 장성택의 처형은 김정일의 정권이 끝났음을 보여준 것과 동시에 자신이나 계파 조직에 대한 도전은 용납치 않겠다는 단호한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정은이 노동당 제1 비서, 조선인민군 총사령관, 국방위원회 제1 위원장 등의 지위를 이용해 당과 군의 많은 고위직을 갈아치웠다”며 “이미 핵심 요직에는 자신과 긴밀한 관계가 있는 젊은 인사들을 배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양은 이미 무력을 통한 통일 시도가 실패할 것을 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남한에 대한 대규모 공격이 강력한 반격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도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플린 국장은 또 “최근까지 이어진 핵이나 탄도미사일 기술 발전 등의 군사력 확장은 북한의 방어 역량과 영향력 있는 도발을 위한 것”이라며 “우라늄 농축시설 확보, 플루토늄 생산시설 재가동,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가장 우선적인 국가 방침에 대해서는 “권력 구조 유지와 비정상적인 경제의 개선, 정권을 위협할 수 있는 외부요인 억제”라며 “당분간은 핵무기 생산과 국가경제 개발을 동시에 추구하는 정책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