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4(MON)

Follow Us

에어캐나다 해킹 당했다…고객 2만명 정보 유출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1 경제 5면 기사입력 2018/08/30 19:03

캐나다 최대 항공사인 에어캐나다의 모바일 앱이 해킹을 당해 고객 2만여 명의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고 캐나다 통신이 29일 전했다.

에어캐나다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2~24일 자사 모바일 앱에 비정상적 접속이 있었던 사실을 탐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통신은 말했다.

에어캐나다는 이에 따라 모바일 앱의 전체 이용자 170만 명의 계정을 폐쇄하고 각 이용자가 앱을 재설정해 비밀번호를 바꿔 접속할 것을 당부하는 등 보안 조처를 했다.

그러나 앱을 재설정한 후 접속을 시도한 고객들이 일시에 몰리면서 작동이 원활하지 않아 고객들의 불편이 이어졌다.

해킹으로 유출된 정보는 이용자의 성명, 이메일 및 전화번호 등 앱에 담긴 기본적인 개인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용카드 정보의 경우 암호화 상태로 보호되기 때문에 해킹에도 안전하다고 에어캐나다 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여권번호, 출생일, 국적, 거주지 등 여권 관련 정보가 이용자의 계정에 저장돼 있으면 해킹에 노출될 수 있다고 항공사는 밝혔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앱 이용자가 유효한 여권을 소지한 상태로 관련 문서를 확보하고 있으면 이용자 명의로 타인이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가능성은 작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