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4.9°

2018.11.18(SUN)

Follow Us

버핏 "애플 주식 더 샀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31 경제 2면 기사입력 2018/08/30 19:06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투자 수단으로 주식을 권고했다.

버핏은 30일 CNBC에 출연해 "투자자들은 30년 만기 채권이나 다른 고정수익 증권보다는 주식 바구니를 소유하는 것이 더 낫다"고 밝혔다.

버핏은 탄탄한 경제를 염두에 둔 듯 "전반적으로 경기가 좋다. 2년 전에도 좋았고, 더 좋아지고 있다"면서 "나는 언제 주식을 사야 할지는 모르지만 주식을 사야 할지 말아야 할지는 안다"고 강조했다.

버핏은 지난 6월 30일 이후 "애플 주식을 조금 더 사들였다"면서 시총 1조 달러를 돌파한 애플 주식을 추가로 매입했음을 확인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