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1°

2018.11.21(WED)

Follow Us

포드 중국서 만든 차 미국 판매 포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1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8/31 18:10

무역전쟁 관세 폭판 이유

미국의 '빅3' 자동차 회사 가운데 하나인 포드가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로 중국에서 자체 생산한 자동차 '포커스 액티브'(크로스오버)의 미국 내 판매계획을 포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달 31일 보도했다.

포드의 북미지역 책임자인 쿠마 갈로트라는 이날 기자들과 콘퍼런스콜에서 "관세가 우리에게 매우 어려운 경영상황을 만들었다"면서 "우리는 이 자원을 다른 곳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의 일환으로 중국에서 제조된 자동차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매겼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생산한 포커스도 관세폭탄을 피할 수 없게 되자 포드가 미국 내 판매계획을 철회한 것이다.

앞서 포드는 최근 디트로이트공장에서의 포커스 생산을 중단했으며, 중국에서 소형 포커스를 제조해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 내 판매를 개시할 예정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