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과학 이야기] 40억년 전 달에도 생명체 살 수 있었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3 스포츠 19면 기사입력 2018/08/02 19:52

적어도 두 차례 생명체 생존 조건 갖춰

달에는 현재 생명체가 살 수 없지만 수십억 년 전에는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시기가 두 차례에 걸쳐 있었던 것으로 학계에 보고됐다.

최근 과학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워싱턴주립대학 우주생물학자 더크 슐츠-마쿠치 박사는 약 40억 년 전 우주 부스러기 원반에서 달이 형성된 직후와 35억 년 전 달의 화산활동이 절정에 달했을 때 달 표면은 단순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슐츠-마쿠치 박사는 이언 크로퍼드 런던대학 행성 과학.우주생물학 교수와 함께 최근 우주탐사 결과와 달의 암석 및 토양 샘플을 분석해 이런 결론을 얻었다.

연구팀은 달이 이 두 시기에 수증기를 포함한 초고열 가스를 대량으로 내뿜었으며 이 가스들이 달 표면에 물이 고이게 하고 이를 수백만 년간 유지하기에 충분한 밀도의 대기를 만들었을 것으로 봤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달 생성 초기에 일시적으로라도 생명체가 살 수 있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고인 물이 마르기 전까지 미생물이 실제로 살았을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초기의 달이 자기장에 싸여있어 생명체에 치명적인 태양풍을 차단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와 함께 달의 생명체는 지구에서처럼 우연히 생성됐을 수 있으나 운석에 실려 왔을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연구팀은 밝혔다.

당시 태양계는 운석 충돌이 상당히 잦았으며 시아노박테리아와 같은 단세포 유기체를 가진 운석이 달에 충돌하면서 외부의 생명체가 유입됐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구의 생명체 증거는 35억~38억년 전의 시아노박테리아(남세균) 화석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돼 있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