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2°

2018.11.18(SUN)

Follow Us

남북한 핵전쟁을 향한 냉정하고 치밀한 상상 '강철비'

김나현 기자
김나현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2 미주판 28면 기사입력 2017/12/21 20:13

북미에선 넷플릭스 통해서만 시청 가능

감독·원작 양우석
출연 정우성, 곽도원
장르 액션, 전쟁
상영 시간 139분


남북한 핵전쟁을 향한 냉정하고 치밀한 상상. 이 영화의 영어 제목이자 양우석 감독이 글을 쓴 원작 웹툰 '스틸 레인'은 클러스터형 로켓 탄두의 별칭이다. 말만 들어도 정신이 아찔해지는 이 단어처럼, '강철비'는 당장 일어날 수도 있지만, 그 위험성을 쉽게 잊게 되는 핵전쟁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변호인'(2013)으로 데뷔와 동시에 '1000만' 감독이 된 양우석의 현대사에 관한 또 다른 관점이 엿보이는 작품. 하지만 두 영화가 크게 다르지 않은 건 역사와 인간을 향한 시선이다. 절체절명의 시대 상황에서 정의를 찾으려는 개인들. 여기서 피어나는 휴머니즘은 영화를 이끄는 중요한 힘이다.

과거 북한의 최정예 요원이던 엄철우(정우성)는 정찰총국장 리태환(김갑수)의 명령을 받고, 쿠데타 세력으로부터 북한 최고 권력자 '1호'를 지키려 한다. 결국 치명상을 입은 '1호'와 함께 남한에 오게 된 엄철우. 그 사이 북한은 한국과 미국에 선전포고를 선포하자, 한국의 외교안보수석 곽철우(곽도원)는 엄철우에게 접근해 전쟁을 막으려 한다. 나이도 이름도 비슷한 두 철우는 점점 친해진다.

'강철비'의 강점은 현실을 충실히 반영한 묘사에 극적 재미를 더한 것이다. 앞에선 대화를 요청하고 뒤에선 총격을 가하는 북한과 북의 도발을 계기로 미국이 핵 선제공격을 해주길 바라는 한국 정부 등. 그럴 법한 광경에 씁쓸해질 때 즈음, 감칠맛 나는 두 배우의 찰떡 같은 호흡이 숨통을 트여준다. 적당히 능글맞으면서도 명철한 곽철우와 무뚝뚝하고 속 깊은 엄철우. 두 사람이 마음을 터놓는 모습이 무리 없이 받아들여질 만큼 자연스럽다.

액션에 탁월한 정우성과 북한 암살 요원 최명록을 연기한 조우진의 사실적인 액션 역시 극을 풍성하게 한다. 다만, 중반부 북한 내 쿠데타 세력의 전말 등이 밝혀지는 지점은 사족처럼 느껴져 다소 늘어지는 인상이다.

'강철비'가 남긴 가장 큰 가치는 분단과 북한, 전쟁이라는 현실적 위기를 있는 그대로 직시하려는 태도다. 북한을 향한 연민 혹은 적대 같은 감정 없이 담백하게 그리려 한 시도가 눈에 띈다. 그렇기에 이 영화 속에 등장하는 '동포'라는 말이 허투루 들리지 않는다. '분단된 현실과 한반도의 평화'라는 큰 주제를 곱씹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이 정도면 반가운 마음이 앞선다.

▶TIP : 각자 딸이 있는 두 철우를 이어준 건 G-DRAGON의 노래 두 곡.

관련기사 영화_공연_뮤지컬_금주의 섹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