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3°

2018.09.22(SAT)

Follow Us

35세 넘으면 임산부ㆍ아기 건강 특히 신경써야

김인순 객원기자
김인순 객원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8/15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8/08/14 20:11

난자 수 줄고 상태도 나빠져
비정상적인 염색체로 변해

평소 건강하던 여성들도
당뇨ㆍ고혈압 증세 우려

김성호 산부인과 전문의가 초음파를 하면서 임산부에게 태아 상태를 설명해주고 있다.

김성호 산부인과 전문의가 초음파를 하면서 임산부에게 태아 상태를 설명해주고 있다.

"한인타운에서 30년 넘게 한인과 타인종 임산부를 보아 왔는데 최근의 큰 변화 중 하나를 짚는다면 고령 임산부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김성호 산부인과 전문의는 이같은 변화에 한인 여성들도 예외는 아니라고 말한다. 우리가 흔히 말하고 있는 '노산'이 왜 산모와 아기에게 안 좋을 수 있는지 또 이 때 임산부가 조심해야 할 내용들은 무엇인지 들어 보았다.

- 몇살부터 고령 임산부라 하나.

"미국에서는 출산할 때 산모의 나이가 35세 이후일 경우 AMA라 한다. 'advanced maternal age'의 약자로 한국말로 '고연령 임산부(고연령 임신 혹은 출산)'라 번역할 수 있겠다. 34세에 임신해도 출산일이 35세가 되면 고연령 임신부이다."

- 왜 35세인가.

"여성에게는 난소가 있고 그 안에 난자가 있다. 태어날 때 난자의 수는 400만개 정도 된다. 10대가 되면 숫자가 반으로 줄어들고 그 이후부터는 생리를 할 때마다 계속 줄어 든다. 나이들수록 임신 가능성이 낮아지는 이유 중 하나라 하겠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난자의 상태도 나이를 먹는다. 그래서 배란도 잘 안되면서 무엇보다 태어날 때에 건강하고 정상적이던 염색체(여성은 XX, 남성은 XY)가 비정상적으로 변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같은 난자의 여러 변화들이 35세 이후에 크게 나타나기 때문에 이때를 기준으로 잡은 것이다."

- 여성의 건강상태와 난자의 변화가 직결되나.

"건강한 것과 난자의 변화가 일어나는 것과는 관계가 없다. 직접 관계되는 것은 바로 나이이다. 건강한 여성이라해도 나이가 들면 난자의 숫자가 자연적으로 줄어든다. 난자의 상태도 시간이 지나는 만큼 좋지 않게 된다. 자연적인 진행과정이기 때문에 막을 수 없다. 35세 이후를 고연령 임산부라고 하여 그 이전의 출산과 구분하는 것도 이 때문이라 하겠다. 산부인과 전문의들이 건강한 출산을 하려면 가능한 그 이전에 계획을 세워 실행하라고 권하는 까닭도 여기에 있다."

- 언제부터 고령 임산부가 많아진 것 같은가. 이유는 뭐라 생각하나.

"정확한 답은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볼 때 5년 전부터 나를 찾아오는 임산부들의 나이가 35세 이후가 확실히 많아졌다. 이유라면 요즘 사람들이 결혼을 늦게 하고 또 여성들이 사회활동을 하다 보니 아기를 갖고자 하는 시기도 늦춰지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 어느 연령층이 가장 많은가.

"나의 경우는 35세에서 42세가 제일 많은 것 같다."

- 최고령 임산부는 몇 살이었나. 자연임신이었나.

"60세가 넘은 임산부가 있었는데 인공수정에 의한 임신이었다. 자연임신 케이스로는 47세 임산부가 몇 명 있었다."

- 고령 임신이 되었을 때 임산부들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무엇인가.

"임산부 뿐 만 아니라 산모와 아기를 모두 건강하게 지켜줘야 하는 산부인과 전문의들이 제일 신경을 쓰는 부분은 앞서 설명한 것처럼 난자가 오래 된 만큼(?) 상태가 정상적인가 하는 점이다. 다시 말해 유산과 기형아에 대해 가장 신경을 쓴다. 그리고 무엇보다 임산부의 건강 상태인데 평소 건강하던 35세 이후의 여성들도 임신으로 인해서 당뇨나 고혈압 그리고 임신중독 증세가 발생할 확률이 젊은 임산부에 비해 높기 때문이다."

- 고령 임산부가 처음 왔을 때 어떤 질문들을 하나.

"그 사람의 건강 히스토리(혈압, 당뇨 등이 있나를 비롯해 과거 어떤 수술을 받았나 등등), 가족 병력(가족 중에 쌍둥이가 있나를 비롯해 다운신드롬을 가진 사람이 있는가 등등)은 기본으로 물어 본다. 그리고 남편이 있는지도 중요한데 그 이유는 혼자일 때 옆에서 도와 줄 사람이 없으면 더 많이 힘들고 스트레스도 심하다. 또 현재 하고 있는 일도 중요하다. 무거운 것을 들거나 많이 서서 움직이는 일을 할 경우, 또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는 환경도 임산부로서는 좋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스트레스는 임신 동안에 곧 알 수 있을 정도로 산모와 태아에게 영향을 준다."

- 고령 임산부의 태아가 정상인지 알려면 언제부터, 어떤 검사를 받아야 하나.

"임신 10주가 되면서부터 검사를 받기 시작한다. 5가지 종류의 검사가 있다. 초음파로 하는 NT검사는 아기의 목 뒷부분이 부어 있는지를 알 수 있다. 부어있으면 다운신드롬일 가능성이 높다. NIPT 검사는 피검사인데 산모의 혈액 속에 있는 태반세포 일부를 통해서 태아의 상태를 알아보는 검사이다. CVS 검사는 태반의 일부를 떼어내어 태아 상태를 살펴보는 일종에 조직검사인데 요즘은 위험하여 사용하지 않고 있다. 양수검사는 임신 16주 정도 될 때 실시하는데 가장 정확히 태아의 상태를 알아낼 수 있는 검사이다. 임신 10주 때 NT검사로 다운신드롬이 의심될 경우에는 16주가 되었을 때 양수검사로 정확히 알 수 있다.

마지막으로 초음파 검사가 있는데 이 때는 태아의 모든 기관(뇌를 비롯해 위장, 신장, 심장 등)이 제자리에 있나 없나를 알 수 있다. 심장이 제대로 구분되어 있는지를 비롯해 언챙이를 가졌는지도 이 때 초음파로 알 수 있다. 위의 검사를 모두 해야 할 필요는 없다. 산부인과 전문의가 상황에 따라서 필요한 검사를 받도록 하기 때문에 그 지시를 잘 따르면 된다."

- 35세 이전의 임산부는 태아 상태를 알아보는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되나.

"그렇지는 않다. 35세 이전 임산부는 AFP 검사를 받는다. 두 차례의 피검사로 태아가 건강한 지를 알아본다."

- 고령 임산부에게 많이 나타날 수 있는 건강 문제라면 어떤 것이 있나.

"평소 당뇨가 정상이던 여성이 임신으로 인해 인슐린 분비에 균형이 깨져서 오는 임신 당뇨가 나타날 수 있다. 또 임신 중독증으로 몸이 많이 붓고, 단백뇨, 고혈압 등의 증세가 올 수 있다. 또 연령이 높아지면서 자궁에 혹이 생길 가능성도 많아진다. 이럴 경우에는 조산의 위험도 있다. 또 35세 이전보다 유산될 가능성이 2배 정도 높다고 나와 있는데 이유 중 60%가 기형아로 인한 자연유산이다. 이외에 자궁에 염증이 있거나 태반의 파열 등으로 인한 유산을 들 수 있다. 제왕절개도 젊은 임산부보다 2배 가까이 많은데 그 이유는 출산하는 것은 마치 운동선수가 권투를 하는 것과 같이 많은 힘을 써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기 때문이다."

- 산부인과 전문의로서 고령 임산부 또는 35세 이후 출산 계획을 가진 여성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무엇인가.

"이제까지 말한 내용들은 고령 임산부들에게 아기를 낳지 말라는 것이 아니다. 여성의 나이가 그만큼 임신과 태아에게 많은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인지하기 바란다는 뜻이다. 고령 출산의 아기라고 해서 젊은 산모의 아기보다 건강치 못하다는 말은 전혀 아니다. 어떻게 잘 보살피느냐에 달렸다. 본인이 일단 35세 이후에 출산하게 된다면 특히 임신 기간에 다이어트에 조심하고(설탕은 너무 먹지 말 것), 흡연과 음주 등 산부인과 전문의가 지시하는 내용들을 잘 따라 정기적인 검진을 하는 것이 건강한 출산을 위해 중요하다."

관련기사 금주의 건강-리빙 푸드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