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8°

2018.09.19(WED)

Follow Us

연방재난관리청 '대재난'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1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7/31 19:49

인사담당 고위 관료가
성파트너를 직원 고용

연방재난관리청(FEMA)의 인사 담당 고위 관료가 수년간 여성 직원들을 남성 직원의 '성 파트너'로 고용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30일 FEMA의 인사 책임자였던 코리 콜먼이 2015년부터 연방정부의 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신과 친분이 있는 대학 친구 등 남성 수십 명을 고용하고 자신이 술집과 온라인 데이팅 사이트 등을 통해 만난 여성들도 채용해 이 여성들과 자신의 친구들이 성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윌리엄 브록 롱 FEMA 청장이 지난 7개월간 전.현직 직원 73명의 인터뷰와 98명으로부터 받은 진술서 등을 토대로 문제를 확인하고 현재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롱 청장은 "수년간 시스템 차원의 문제가 있었다"며 "일부는 범죄 수준에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