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6.9°

2018.11.18(SUN)

Follow Us

퍼시픽시티뱅크 나스닥 상장 첫걸음

김지은·진성철 기자
김지은·진성철 기자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7/20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7/19 20:44

기업 공개 위한 서류 제출
공모액 5000만불·심볼 PCB
마무리까지 한 달 여 소요

퍼시픽시티뱅크가 나스닥 상장 서류를 지난 17일 접수하면서 미주에서 네 번째 한인 상장 은행이 곧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서부 퍼시픽시티뱅크 본점 전경. [김상진 기자]

퍼시픽시티뱅크가 나스닥 상장 서류를 지난 17일 접수하면서 미주에서 네 번째 한인 상장 은행이 곧 탄생할 것으로 보인다. 서부 퍼시픽시티뱅크 본점 전경. [김상진 기자]

퍼시픽시티뱅크(행장 헨리 김)가 한인은행 중 네 번째로 나스닥 상장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다.

은행의 지주사인 퍼시픽시티파이낸셜콥(OTC Pink: PFCF)은 지난 17일 기업공개(IPO)를 위한 서류(S-1)를 연방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서류에 따르면, 공모 자금은 총 5000만 달러 규모다. 하지만 공모주 수량과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퍼시픽시티뱅크가 상장에 성공하면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오픈뱅크에 이어 미주 내 한인은행 가운데 네 번째 상장은행이 된다.

IPO 방식에는 기존 주주가 이미 발행된 주식을 일반에 공개적으로 매각하는 것과 증자를 통해 새로 발행되는 신주를 모집하는 경우로 나뉜다. 이번에 퍼시픽시티뱅크는 5000만 달러를 증자하는 후자의 방식을 채택했다.

공모 자금은 17일 장외시장(OTC Pink)에서 퍼시픽시티뱅크의 종가 17달러를 감안하면 294만117주, 52주 평균 거래가격이 13.50~18달러로 환산하면 277만7778주~370만3704주 규모다. 은행 측은 나스닥 글로벌 마켓에 거래 심볼을 'PCB'로 신청했다. 즉 현재 장외시장에서 사용 중인 PFCF를 나스닥에서는 쓰지 않겠다는 뜻이다.

퍼시픽시티뱅크는 2013년 3대 1로 주식 병합을 발표하면서 '나스닥 상장' 계획을 언급한 바 있으며, 2015년 자산 규모가 10억 달러를 돌파한 후 본격적으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해 왔다. 은행은 올해 1분기 자산 규모가 15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상장 작업은 돌발 변수가 없으면 한 달여 정도면 마무리 될 것으로 보인다.

퍼시픽시티뱅크의 추후 절차는 S1 접수 후 15일 정도는 냉각기간으로 그 기간 동안 은행 경영진은 투자자와 투자기관들 대상으로 진행하는 로드쇼를 준비하게 된다. 이 로드쇼를 통해 기관 투자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아야 주식 거래에 유리하다. 또 2~3주 후에 공개하지 않은 공모주 가격을 1~2달러의 오차 범위 내에 정해 S1을 재작성하고 첫 거래일 하루 전쯤에 공모주 가격을 확정 발표하게 된다는 게 금융권의 설명이다.

오픈뱅크에 이어 퍼시픽시티뱅크 등 한인 중형은행들도 잇따라 상장을 추진하는 것은 확실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기업 공개로 자금 조달이 용이해지고, 주가 상승 및 은행 인지도 제고 효과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1세대 투자자들의 출구전략과 '투자 이익 실현'을 원하는 기관 및 개인 투자자들의 요구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이 은행권의 설명이다.

류정환 퍼시픽시티뱅크 동부지역 본부장은 "비상장 주식은 투자자들의 수익 실현이 쉽지 않지만 상장되면 어느 때든지 나스닥에서 주식 거래가 가능해진다"며 "은행이 공개 시장에서 평가를 받게 되면 자금 유동이 쉬워지고, 주식 거래가 활발해지며, 은행 몸집도 커질뿐더러 투자자들의 투자 이익 실현성도 높아지는 등 좋은 점이 많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류 본부장은 "상장 추진이 마무리되면 이르면 올해 안에 맨해튼 코리아타운 지점 개설을 추진해 동부지역 영업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퍼시픽시티뱅크는 동부지역에서는 뉴저지 포트리점과 지난해 오픈한 퀸즈 베이사이드점 등 2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는 13개 지점을 두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