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7.0°

2020.08.10(Mon)

뉴욕주 경제 완전 회복에 3년 걸린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4/28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04/27 20:09

보스턴컨설팅그룹, 2023년 1분기 정상화 예측
회계 적자 100억불 이상…연방정부 지원 시급

뉴욕주가 미국 50개 주 가운데 가장 많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와 사망자 수를 기록할 정도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주 경제가 완전히 회복하려면 3년 정도가 걸릴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보스턴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다국적 경영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그룹이 최근 발표한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뉴욕주 경제가 사태 전인 2020년 1월 수준으로 모든 부분이 정상화되려면 적어도 2023년 1분기(1~3월)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보고서는 뉴욕주 경제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영향을 받기 시작해 본격적으로 직장 폐쇄가 시작된 3월과 4월 급격히 하강곡선을 그린 뒤 이후 5월과 6월의 분기점을 지나 7월께부터 내년 2021년 초까지 완만하게 상승곡선을 그리면서 회복세를 유지해 나갈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는 특히 지난 2001년 9∙11 테러와 2008년 금융위기 때는 뉴욕주 국내총생산(GDP)이 2%와 10%씩 각각 감소했으나 현재의 코로나19 사태로는 적어도 GDP의 14%가 감소될 정도로 크게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보고서는 연방정부에 긴급 재정지원을 요구하고 있음에도 명확한 대답을 듣지 못하고 있는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주정부 경제와 재정 상황을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조사를 요청해 작성된 것이다.

현재 쿠오모 주지사는 2020~2021 회계연도에 총 1770억 달러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해 놓고 있지만 연방정부 재정 지원이 없으면 적어도 100억 달러, 많으면 130억 달러의 재정적자를 감수해야만 하는 입장이다.

이렇게 되면 주정부는 950억 달러 수준인 산하 각 부서의 운영 예산 중 특히 교육과 의료 부분의 지출을 대폭 줄여야만 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적지 않은 우려를 사고 있다.

특히 뉴욕시는 주정부의 교육 부문 지원금이 없으면 시 학군 전체 예산의 20% 정도를 줄여야 한다며 이렇게 되면 교사 해고와 각종 프로그램 축소 등이 불가피하고 결국은 학생과 학부모들에게 피해가 돌아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