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3.0°

2020.08.15(Sat)

“페리카나치킨 집에서 드세요”…온라인 주문 ‘쑥쑥’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김일곤 기자 kim.ilgo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5/07 경제 2면 기사입력 2020/05/06 18:29

‘집콕’ 고객 위해 배달 위주 영업 계속
조리·배달 전 직원 마스크·장갑 착용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맹점 문의 늘어

한국 치킨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한인은 물론 뉴요커에게도 인기인 페리카나치킨이 최근 코로나19 사태에도 배달 위주의 영업으로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집에서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고객들이 많아서 매출은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도 큰 타격이 없는 편입니다. 직원들도 모두 예전 그대로 일하고 있고요. 우버이츠나 심리스, 그럽허브 같은 전문 배달업체를 활용하지만 가까운 곳은 저희 직원들이 직접 배달하고 있습니다.”

페리카나치킨 라이언 이 사장은 “최선을 다해 ‘맛’을 유지하는 것 못지않게 위생 관리가 중요한 시기”라며 전 직원의 건강 체크는 물론 조리 담당과 배달 직원 모두 마스크와 장갑 등 위생장비를 반드시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리카나치킨은 고추장·마늘·양파 등을 넣어 제조한 소스를 이용해 처음으로 한국형 양념치킨을 개발한 치킨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철저한 위생 관리와 함께 엄격한 품질 관리로 신뢰를 쌓아온 페리카나치킨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이런 강점을 살려 고객들이 불안해 하지 않도록 ‘위생’과 ‘맛’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셈.

이런 노력 덕분에 코로나19 이후 영업 부진으로 많은 업소들이 문을 닫는 가운데서도 페리카나치킨은 최근 맨해튼 헬스키친 8애비뉴에 신규 체인점을 오픈하는 등 활발하게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페리카나치킨 체인 사업을 맡고 있는 이 사장은 “어찌보면 지금 모든 분야가 불경기라 할 수 있지만 페리카나치킨은 오히려 체인점 가맹 문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 사장은 “다른 업체와는 달리 내실을 다지면서 차근차근 가맹점을 늘려온 결과 그동안 확실하게 기반을 다진 뉴욕을 벗어나 내년에는 보스턴과 조지아 등 타주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끝날 때쯤 다시 한번 고객들에게 감사하는 의미에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리카나치킨은 현재 뉴욕의 맨해튼·아스토리아·플러싱·서니사이드·베이사이드·브루클린, 뉴저지의 팰팍·듀몬트, 펜실베이니아의 필라델피아 유펜점 등 12개 체인점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오픈한 헬스키친 외에도 브롱스 푸드바자와 퀸즈 포레스트힐 등에도 새 지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체인 문의 917-557-7441.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