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1°

2018.09.24(MON)

Follow Us

뉴욕 시립·주립대 학생 교재비 부담 덜어준다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8/05/18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5/17 18:06

주정부 800만불 예산 할당
교수 무료 교재 채택 장려금
내년 봄까지 26만 명 혜택
8000개 코스 2800만불 절감

뉴욕주정부가 뉴욕시립대(CUNY)와 주립대(SUNY) 학생들의 교재비 부담을 덜기 위해 800만 달러를 '공개 교육 자원(OER.Open Educational Resources)' 이니셔티브에 할당했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는 16일 "지난해에 이어 800만 달러를 OER 프로그램에 지원했다"며 "학생 1인당 연간 1200달러에 이르는 교재비 부담을 상당 부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지사는 "전국 최초로 공립대 수업료를 면제해 주는 엑셀시오르 스칼라십(Excelsior Scholarship) 프로그램을 시행한 데 이어 OER 프로그램까지 더해져 뉴욕주 학생들은 높은 수준의 고등교육을 경제적 부담 없이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엑셀시오르 스칼라십은 중산층 이하 가정 출신 학생이 졸업 후 일정 기간 주 내에서 취업하는 조건으로 주립대와 시립대의 수업료를 면제해 주는 제도로 지난 가을 학기부터 시행하고 있다.

OER은 대학생들이 수업용 교재를 온라인에서 무료로 다운로드.편집.공유할 수 있도록 각 대학과 교수들에게 무료 교재 채택을 장려하는 프로그램으로 역시 지난해 가을 학기부터 운용되고 있다.

OER은 시행 첫 해인 2017~2018학년도에 4000개 이상의 코스에 등록한 약 10만 명의 학생들에게 총 1230만 달러의 교재비 절감 효과를 준 것으로 추산된다.

주정부는 두 번째 해인 2018~2019학년도에는 OER 프로그램이 8000개가 넘는 코스와 17만5000명의 등록 학생에게로 확대돼 2019년 봄 학기가 끝날 때까지 교재비 절감 혜택을 받는 학생이 26만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전체 교재비 절감 효과는 2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SUNY와 CUNY는 최근 OER 프로그램에 필요한 소스를 한 곳에서 원스톱으로 찾을 수 있도록 웹사이트(open-nys.org)를 공동으로 론칭했다.

교수들은 이 곳에 있는 자료들로 수업에 필요한 교재 목록을 만들 수 있으며, 학생들은 이를 이용할 경우 교재비 부담 없이 수업을 들을 수 있다.

윌리엄 톰슨 주니어 CUNY 이사회 의장은 이날 주정부의 지원 발표에 대해 "CUNY 재학생의 40%는 연소득 2만 달러 미만 가정 출신으로 연간 1200달러가 넘는 교재비 부담을 감당할 수 없어 그 동안 교재비 부담이 큰 과학 과목 등은 수강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며 "OER 프로그램의 확대로 경제적 기반이 약한 학생들도 수강 과목 선택의 장애가 제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