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0.0°

2020.07.13(Mon)

센서스 시민권 문항 도입되면 뉴욕시 공립교 지원금 1000만불 줄어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6/19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9/06/18 17:39

2020 인구조사(센서스)에 시민권 문항이 추가될 경우 뉴욕시 공립교에 할당되는 연방정부의 교육 지원금(Title 1) 감소액이 1000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US뉴스의 최근 분석에 따르면, 2020 센서스에 시민권 문항이 추가될 경우 비시민권자의 불참에 따른 인구조사 누락으로 인한 Title 1 지원금이 미 전역에서 1억5200만 달러 줄어들 것이며 뉴욕시가 캘리포니아주 LA 다음으로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됐다.

교육전문지 초크비트(Chalkbeat)는 1000만 달러는 뉴욕시 교육 재정의 작은 부분에 해당하지만 연방정부의 Title 1 지원금이 공립교 내 상담서비스.학과보조.방과 후 프로그램 운영에 쓰이므로 지원금이 줄어들 경우 그로 인해 제일 큰 피해를 입을 그룹은 저소득층 학생이라고 지적했다.

싱크탱크인 어반인스티튜드(Urban Institute)에 따르면, 시민권 문항과 상관없이 뉴욕주에서 인구 누락이 제일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그룹은 흑인.히스패닉 커뮤니티다. 아시아태평양계 주민의 경우에는 약 200만 명의 주민이 누락될 위험에 처해있으며, 연령별로 볼 때 누락 가능 인구가 제일 큰 그룹은 50세 이상(727만8600명)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번 인구조사에서 응답자가 미국 시민권이 있는지 묻는 문항의 추가를 추진해 이민자들의 인구 누락을 꾀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뉴욕을 포함한 여러 지방의 연방법원에서 시민권 문항 추가는 위헌이라는 판결이 잇달아 나온 가운데 연방대법원은 이달 중으로 상고심 판결을 내릴 전망이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