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80.1°

2018.09.23(SUN)

Follow Us

장혜진, 양궁 2관왕 올랐다

배재정 기자, [뉴시스]
배재정 기자, [뉴시스]

[뉴욕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11 15:37

단체전 이어 개인전 우승…기보배 '동'
안병훈, 골프 1라운드서 공동 9위 랭크
배드민턴 남자·혼합 복식 산뜻한 출발

11일 리우 올림픽 양궁 여자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장혜진(가운데)과 동메달을 딴 기보배(오른쪽)가 은메달리스트인 독일의 리사 운루흐와 함께 시상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11일 리우 올림픽 양궁 여자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장혜진(가운데)과 동메달을 딴 기보배(오른쪽)가 은메달리스트인 독일의 리사 운루흐와 함께 시상식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여자양궁 '맏언니' 장혜진(27•LH)이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며 단체전에 이어 리우 올림픽 2관왕에 올랐다. 한국 여자양궁에서 7번째 2관왕 달성이다.

장혜진은 4년 전 런던 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4위로 아쉽게 출전하지 못했다. 동료이자 친구인 기보배의 2관왕을 지켜봐야 했다.

장혜진은 11일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개인전 결승에서 리사 운루흐(독일)를 세트점수 6-2(27-26, 26-28, 27-26, 28-27)로 꺾었다.
1세트 19-19 상황에서 장혜진이 먼저 9점을 쏜 뒤 운르흐가 8점을 쏘면서 장혜진이 1점 차로 이겼다. 2세트에서는 18-18에서 운르흐가 10점을 쏜 뒤 장혜진이 8점을 맞추면서 장혜진이 패배, 세트점수는 동점이 됐다. 장혜진은 3세트에서 운르흐가 7점을 쏘면서 27-26, 1점 차로 다시 승리했다. 마지막 4세트에서 장혜진은 2발 연속 10점을 맞히며 승부를 결정지었다.

기보배(28•광주시청)는 3•4위전에서 멕시코의 알레한드라 발렌시아를 세트스코어 6-4(26-25, 28-29, 26-25, 21-27, 30-25)로 제압하고 값진 동메달을 따냈다.
세계 랭킹 1위 최미선의 4강행을 좌절시킨 발렌시아에게 대신 ‘복수’한 셈이 됐다.

이로써 한국 양국은 올림픽 사상 첫 전 종목 석권에서 남자개인전만 남겨두게 됐다.

112년 만에 정식종목으로 부활한 골프에서는 안병훈(25•CJ)이 첫날 산뜻한 출발을 했다. 안병훈은 이날 리우 올림픽 골프 코스(파71•7128야드)에서 열린 남자골프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4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마르커스 프라이저(호주)가 버디 9개와 보기 1개로 8언더파 63타를 쳐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안병훈은 5타 차 공동 9위에 랭크됐다. 왕정훈(21)은 버디 3개와 더블보기 1개로 1언더파 70타, 공동 17위를 기록했다.

유일한 한국 복서 함상명(21•용인대)도 첫 관문을 무사히 통과했다. 함상명은 이날 리우센트루 파빌리온6에서 열린 밴텀급(56㎏) 1회전에서 빅토르 로드리게스(베네수엘라)에게 2-1 판정승을 거뒀다.

배드민턴 남자 복식의 이용대(28•삼성전기)-유연성(30•수원시청) 조 역시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세계랭킹 1위로 이번 올림픽 톱시드를 받은 이용대-유연성 조는 리우센트루 파빌리온4에서 열린 조별예선 A조 1차전에서 세계랭킹 36위 매튜 차우-사완 세라싱헤(호주) 조를 2-0(21-14 21-16)으로 완파했다.

세계랭킹 3위 김기정(26)-김사랑(27•이상 삼성전기) 조도 조별예선 C조 1차전에서 세계랭킹 25위 아담 츠발리나-프레제미슬라프 바하(폴란드) 조를 2-0(21-14 21-15)으로 완파했다.

혼합 복식에 나선 세계랭킹 2위 고성현(29•김천시청)-김하나(27•삼성전기) 조는 조별예선 D조 1차전에서 세계랭킹 37위 필립 추-제이미 수반디(미국) 조에 2-0(21-10 21-12)으로 완승을 거뒀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