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9°

2018.12.14(FRI)

시진핑, 측근으로 군권 장악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09/25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09/24 18:19

별 하나가 3년 만에 별 셋
당 중앙군사위원 8명 중 7명 해임
육.해.공 등 5대 사령관 전원 교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인민해방군 수뇌부 물갈이가 정점을 향하고 있다. 합참의장 격인 연합참모부 참모장, 당과 군을 잇는 실세인 정치공작부장 등 중앙군사위원회의 핵심 보직과 육.해.공.로켓군.전략지원부대 등 5대 군종의 사령원(사령관)이 전원 교체됐다. 뒤이어 다음달 19차 공산당 대회에서 군사위 부주석을 새로이 선출하고 국방장관을 임명하면 군 수뇌부 인사가 마무리된다.

인민해방군의 최상부 조직은 당 중앙군사위원회다. 당이 군을 지휘하기 때문이다. 18차 당대회 때 선출된 현 군사위원회는 시진핑 주석과 2명의 부주석, 8명의 위원으로 구성돼 있다. 최근의 군 관련 보도를 종합하면 8명의 군사위 위원 가운데 7명이 현재 보직에서 해임됐다. 여기에다 군사위 부주석인 판창룽과 쉬치량, 군사위 위원을 겸하는 창완취안 국방장관도 당대회 때 교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진핑 주석의 당.정 인사와 마찬가지로 군부 인사 역시 파격의 연속이었다. 그중에서도 단연 주목을 끈 건 먀오화(62) 해군 상장의 발탁이다. 그는 이달 초 당과 군을 잇는 핵심 요직이자 군 인사를 총괄하는 정치공작부장에 임명됐다. 군 편제개편 이전의 총정치부 주임에 해당하는 정치공작부장은 북한의 황병서 총정치국 국장과 비슷한 실세 보직이다.

먀오 부장은 만 11년 동안 소장(별 1개) 계급에 머물러 있다가 2012년 중장(별 2개)으로 진급했다. 이어 만 3년 만인 2015년 인민해방군의 최고 계급인 상장(별 3개) 계급장을 달아줬다.

시 주석 집권기에 초고속 승진을 한 것이다. 이는 두 사람이 푸젠성에서 맺은 오랜 인연이 바탕이 됐다. 먀오 부장은 1969년 입대한 이래 2005년까지 줄곧 푸젠을 근거지로 하는 31집단군에 근무했다. 시 주석은 85년부터 2002년까지 17년 간 푸젠성의 당.정 간부로 근무하면서 군 보직도 겸직했다.

이밖에 새로 육군사령원으로 임명된 한웨이궈(61)와 공군사령원으로 발탁된 딩라이항(60) 역시 시 주석과 같은 시기에 푸젠성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과거 푸젠.저장성 근무 시절의 옛 부하들을 초고속 승진시키면서 당.정의 주요 보직에 배치한 것과 같은 양상이 군에서도 벌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이렇게 형성되고 있는 파벌을 '시자쥔(習家軍)'이라 부른다.

또 한 사람 주목해야 할 시자쥔은 장유샤(67) 상장이다. 그는 중국 군부에서 시진핑 주석과 가장 가까운 인물로 분류된다. 역시 인민해방군 상장에 올랐던 그의 부친 장쭝쉰은 시 주석의 아버지 시중쉰의 고향 친구이자 전우였다.

부자 2대에 걸쳐 시 주석과 막역한 인연을 맺고 있는 셈이다. 최근까지 장비발전부장을 지낸 그는 중국의 국산 항공모함 건조나 위성발사 등 우주개발 업무를 총지휘했었다.

시 주석에겐 장유샤 못지않게 막역했던 또 한 사람의 군내 인맥이 있었다. 류샤오치 전 국가주석의 아들인 류위안 상장이었다. 총후근부 정치위원이던 그는 시 주석 집권 초기 쉬차이허우와 궈보슝 등 두 명의 전 군사위 부주석을 부패혐의로 제거함으로써 시 주석의 군 기반을 다진 일등공신이었다. 하지만 그는 군사위 부주석으로 승진할 것이란 예상과 달리 지난해 한직(전인대 재경위 부주임)으로 밀려났다. 이때부터 남은 한 사람인 장유샤야말로 시 주석이 신임하는 군부 내 복심(腹心)이며 군사위 부주석 자리는 따놓은 당상이란 소문이 파다했다. 그는 10월 당대회에서 물러나는 판창룽의 자리를 대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