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9.3°

2018.11.16(FRI)

Follow Us

중국 국경.중추절 연휴 7억명 대이동 시작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7/10/0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7/10/01 23:06

리커창은 국경절 리셉션 축사
"시진핑 동지 핵심으로 단결"

중국이 건국 68주년을 맞아 개방을 확대하고 발전 기회를 세계 각국과 공유하겠다고 다짐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국경절(10월 1일) 68주년 기념 리셉션 축사에서 "중국은 독립자주와 평화외교 정책을 계속 고수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리셉션에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장더장(張德江).위정성(兪正聲)류윈산(劉雲山).왕치산(王岐山).장가오리(張高麗) 등 정치국 상무위원을 비롯해 각국 외교 사절을 비롯한 1200명의 인사가 참석했다. 리 총리는 이날 경제 개혁이 거둔 성과를 강조했다.
리 총리는 오는 18일 개막하는 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자대회(19대)는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발전 단계에서 매우 중요한 행사라고 강조했다. 그는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을 중심으로 긴밀히 단결해 '두 개의 100년' 목표와 중화 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실현하자고 말했다.

한편 국경절과 중추절 연휴(10월 1~8일)를 맞아 7억1000만 명 규모의 유커(旅客중국인 관광객) 대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연휴 기간 중국 국내 여행 수입은 5900억 위안(약 887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라고 중국신문망이 예상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