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1.0°

2019.11.14(Thu)

[중앙 포토에세이] 섬섬옥수, 김옥수

[시애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6/07 13:29

“하루 종일 힘들지 않으세요?”

“일할 수 있어 항상 감사하답니다.”

처녀 때부터 지금까지 40년간 한 우물만 판 섬섬옥수(纖纖玉手)의 손길,

김옥수 님의 세월을 촘촘히 새겨 넣어 보냅니다.

(글/사진, 함께 일하는 사람. 타코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