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4°

2018.09.25(TUE)

Follow Us

5월 19일 세계 간염 검사의 날

[시애틀 중앙일보] 발행 2017/05/1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05/17 11:19


B형 간염 검사 받아야
아시안계 미국 감염 절반

5월 19일 세계 간염 검사의 날에 한인들이 B형 간염 검사를 받을 것이 당부되었다.
의료 전문가들은 누구나 B형 간염에 걸릴 수 있으나, 아시아인이 가장 높은 부담을 안고 있다며 미국에서도 백만 명 이상의 아시안이 B형 간염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미국 전체 감염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강조했다.

B형 간염은 혈액 및 기타 체액을 통해 전이되는 바이러스가 원인이다. B형 간염은 관리할 수 있고 예방할 수 있다. 하지만 치료 없이 방치하는 경우 B형 간염의 합병증으로 생명에 위협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한국 등에서 온 이민 1세대의 경우, 해당 국가에서 B형 간염에 대한 유아 예방 접종 비율이 낮아 특히 위험이 높다. 사실, B형 간염 보균자인 아시안은 대부분 출산 중에 어머니에게 감염된다.

그러나 아시아계 커뮤니티의 높은 감염률에도 불구하고, 만성 B형 간염 보균자인 아시아계 미국인 세 명 중 두 명은 감염 사실을 모르고 있다. 이는 B형 간염에 걸려도 눈에 띄는 증상이 없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만성 B형 간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간을 손상시켜 심각한 간 질환의 위험을 증가시킨다.

그러나 빠르고 간단한 혈액 검사로 B형 간염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B형 간염 검사가 음성인 경우 미전역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으로 B형 간염을 예방할 수 있다. B형 간염 결과가 양성인 경우 담당의와 상담하여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간의 건강 상태를 정기적으로 검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며, 치료를 통하여 잠재 바이러스의 수치를 낮출 수도 있고, 일부 치료는 하루 한 번 알약 한 개로 더 심한 간 손상을 줄일 수 있다.

만성 B형 간염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얻고 Gilead Sciences가 후원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BE ABOUT IT(행동으로 실천하세요)에 대해 알아보려면 hepBsmart.com을 방문하면 된다.

이 영화는 두 아시아계 미국인인 Alan과 AJ가 만성 B형 간염에 맞서 싸우는 모습과 그들의 가족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병의 영향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보여주는 삶의 연대기이다. 이 영화는 한국어 자막 및 커뮤니티 스크리닝 키트가 제공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