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8.0°

2020.08.08(Sat)

콜로세움 바트역에서 칼부림…3명 부상

허문희 인턴기자
허문희 인턴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4/09 13:59

콜로세움 바트역에서 흉기난동이 일어나 2명이 중태에 빠졌다. 샌프란시스코 경찰국은 지난 7일 2시 52분쯤, 콜로세움 바트역 개찰구에서 용의자 로버트 돌프가 흉기를 휘둘러 두명을 찔렀으며 이 피해자 두 명이 머리와 가슴쪽에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피해자 두명은 50대 남성과 60대 여성으로 공교롭게도 남매인것으로 드러났다. 용의자는 시빅센터에서 바트를 탔고 계속 소란을 피우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지나가던 행인이 이를 막아 사건이 일단락됐지만 이 행인도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 로버트 돌프는 조사과정에서 범행일체를 자백했으며 산타리타 구치소에 구금됐다. 평생 바트를 타왔다는 한 승객은 “베이지역에서 한평생을 살았고 바트를 타왔지만 바트에서 일어나는 범죄들이 점점 빈번해지고 심각해지고 있는 것 같다”며 “불과 일주일 전에 시빅센터역에서 어떤 사람이 흉기를 휘두르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