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실리콘밸리, 성차별밸리(?)로 곤혹…우버 여성엔지니어 피해 폭로

전현아 기자
전현아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7 16:41

팀 매니저가 잠자리 메시지 보내
곳곳에서 성희롱 사건 일파만파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본사 우버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본사 우버

자유로움, 혁신으로 상징되는 IT 중심지 실리콘밸리가 낯뜨거운 성희롱과 여성차별등 남성중심문화가 만연하다는 증언이 잇따라 충격을 주고있다.

첫 사건은 지난 19일 우버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근무하다 퇴사한 한 여성이 자신의 블로그에 팀 매니저로부터 수차례 성희롱을 당했다고 게재하며 시작됐다.

그녀는 본 사건을 인사팀(HR)에 알렸으나, 회사는 팀을 옮겨 매니저와 교류하지 말거나 원한다면 팀에 잔류하되 인사평가의 불이익이 있더라도 회사는 관여하지 않는다는 황당한 선택적 답변을 보내왔다.

팀을 옮긴 후 또다른 여직원도 같은 피해를 입은 사실이 있슴을 알게 됐고 지난 달 영국 가디언이 이 같은 사실을 보도하며 우버회사내 성희롱사건이 터져나왔다.

우버의 최고경영자인 트래비스 칼라닉은 즉각 성명을 내고 "피해여성이 증언한 내용은 혐오스럽고 우버의 가치와도 맞지 않는다"고 공식사과했다.

또 다른 사건은 익명을 요구한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회사에서 근무하던 한 여성이 남성임원과 술을 마신 뒤 길을 걷던 중 자신의 셔츠안으로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졌다고 충격 증언했다. 이 일을 회사에 알려 해고를 요구했으나, 결국 자신이 회사를 떠날 수밖에 없었다.

한편, 최근 전기차 선두기업인 테슬라에 근무하는 한 여성 엔지니어도 사내 남녀간 불평등 급여,승진차별에 항의해 회사를 상대로 고소를 했다. 영국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그녀는 4-50명의 팀직원중 여성은 본인 1명이었고 4년전 그녀가 회사에 입사했을 때 남성 직원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급여을 받았고, 당시 대부분의 책임자는 남성이었고 30여명의 부책임자중 여성은 단 2명뿐이라며 남성중심의 기업문화가 여전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IT에 종사하는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한 밴처캐피털 KPCB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87%가 남성직원으로부터 성희롱적 발언을 경험했고 60%는 원치않는 성적수치심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또한 3명중 1명꼴로 사적위헙(Personal Safety)을 느낀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1일 우버의 성희롱사례로 IT기업에서 일하는 여성들의 인권에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리콘밸리 벤처투자금융업체 카포클라인 공동경영자인 프리다 카포클라인은 "이런일들은 뿌리깊게 박혀있다"며 "그 걸 바로 잡는 것은 단거리 질주가 아니라 마라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SF 실리콘밸리 KOTRA - 대단지 개발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