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57.1°

2018.11.22(THU)

Follow Us

멕시코에 첫 개점한 BP주유소

<뉴시스>
<뉴시스>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12 15:22

석유 국영화 79년만에, 소비자 장사진

멕시코인들이 외국회사 브랜드로 운영되는 첫 민영 주유소 앞에 길게 줄을 서고 있다. 지난 해까지도 멕시코 전국의 주유소들은 국영 석유회사인 페멕스( Pemex ) 단일 브랜드가 거의 전부였다. 이 번주에 멕시코 시티 교외에서 첫 개점한 주유소는 BP 브랜드로 앞으로 이 회사 주유소들은 페멕스와 경쟁을 하게 된다.
멕시코의 고객들은 첫 외국 주유소인 BP사가 내세우고 있는 "기술의 활성화"에 끌리고 있는데 이는 개솔린 첨가제를 의미한다.
이처럼 개솔린 소매 부문에 경쟁이 도입된 것은 2014년 통과된 에너지 개혁법의 덕이다. 그 해 6월 멕시코 국내 민영회사 두 개가 주유소 3곳을 개점한 적이 있다.
멕시코의 석유산업은 1938년에 국영화되었지만 최근 국내 원유생산의 퇴조로 이를 장려하고 민간 투자를 도입하기 위해 정부가 지속적으로 개혁을 추진해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