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0.0°

2020.02.19(Wed)

미 전국 대학 기부금 ‘스탠퍼드 16억달러’ 1위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1/29 15:51

교육지원위원회, 3900여 대학 조사 보고서 공개


총액 400억불 돌파, 재단·동문 기부 절반 넘고 상위 1% 학교, 기부금 25%… 학교별 격차 커
미 전국 대학의 기부금 총액이 400억 달러를 넘어선 가운데 스탠퍼드대가 16억 달러를 받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교육 비영리기관인 교육지원위원회(CAE)가 발표한 연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4~2015학년도 전국 대학들의 기부금 총액은 403억 달러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 이는 지난 1957년 관련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많은 금액이다.

기부금에 있어서 대학별 격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CAE에 따르면 전국 대학 3900여 곳의 1%에도 못 미치는 17개 대학의 기부금 총액이 전체 대학 기부금 총액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104억2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또 상위 60위 대학의 기부금 총액은 전체의 절반에 해당했다.

전국 대학 중 가장 많은 기부금을 받은 곳은 스탠퍼드대로 16억3000달러였으며 하버드대가 10억5000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가주대학(USC·6억5303만) UC샌프란시스코(6억858만) 코넬(5억9064만) 존스홉킨스(5억8268만) 컬럼비아(5억5268만) 프린스턴(5억4984만) 노스웨스턴(5억3683) 펜실베이니아(유펜·5억1720만) 등 명문대들이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처럼 막대한 기부금 수익이 발생할 수 있었던 것에는 각종 재단들과 대학 동문들의 몫이 컸다. 재단들이 낸 기부금은 총 116억 달러로 전체의 28.8%를 차지했으며 대학 동문들이 낸 기부금은 108억5000만 달러로 전체의 26.9% 였다. 이 외에 대학 졸업생 출신이 아닌 개인들의 기부가 19.9% 기업들의 기부가 14.3%로 나타났다.

명문대들이 매년 막대한 기부금 수익을 올림에 따라 저소득층 학생을 위한 학비 지원에 더욱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톰 리드(공화·뉴욕) 연방하원의원은 연간 10억 달러 이상 기부금을 거두는 대학들은 기부금 총액의 최소 25%를 학자금 보조 명목으로 써야 한다는 법안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또 하버드대 감독이사회(Board of Overseers)에 출마한 5명의 입후보자들은 최근 기부금 수입으로 수업료를 면제하는 공약을 내걸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정현·서한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