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Scattered Clouds
80.5°

2018.09.20(THU)

Follow Us

펜싱 박상영 ‘금메달’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09 17:04

에페 개인전‘우승’펜싱 종목서 첫 금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헝가리의 게저 임레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박상영 선수가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AP]<br><br> <br><br>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헝가리의 게저 임레를 누르고 우승을 차지한 박상영 선수가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장을 돌고 있다. [AP]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한국팀에 세번째 금메달을 안긴 주인공은 남자 펜싱대표팀의 ‘막내’ 박상영(21·한국체대)이었다. 펜싱 종목에서는 첫 번째.

박상영은 9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서 베테랑 게저 임레(42·헝가리)에 15-14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남자 펜싱대표팀을 통틀어 가장 나이가 어린 박상영은 자신의 첫 번째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하는 쾌거를 이뤘다.

2012 런던올림픽에서 금 2개, 은 1개, 동 3개 등 6개의 메달을 수확하며 강국의 위치에 올라선 한국 펜싱은 박상영의 금메달로 금맥을 이을 수 있게 됐다.

한국 남자 펜싱이 플뢰레, 사브르, 에페를 통틀어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2000년 시드니올림픽 플뢰레의 김영호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박상영이 처음이다. 이전까지 2000년 시드니올림픽의 이상기, 2012년 런던올림픽의 정진선이 동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올림픽에서 한국 펜싱이 금메달을 딴 것은 김영호와 2012년 런던올림픽 여자 사브르 개인전의 김지연,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 이어 역대 4번째다.

국제펜싱연맹(FIE) 세계랭킹 21위인 박상영에게 메달을 기대하는 이는 적었지만, 박상영은 세계 강호들을 잇따라 격파하면서 결승까지 올랐다.

32강전에서 자신보다 세계랭킹이 높은 러시아의 파벨 수코프(세계랭킹 19위)를 15-11로 무찌른 박상영은 16강에서 세계랭킹 2위인 엔리코 가로조(이탈리아)를 15-12로 꺾고 8강에 올랐다.

박상영이 8강과 준결승에서 각각 15-4, 15-9로 꺾은 맥스 하인저와 벤자민 스테펜(이상 스위스)도 모두 세계랭킹이 10위, 13위로 박상영보다 높다.

결승 상대인 임레는 40세가 넘는 베테랑일 뿐 아니라 세계랭킹도 3위로 높았다.

임레보다 21살 어린 박상영은 임레의 노련함에 고전하는 듯 했지만, 대역전극을 일구면서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1피리어드에서 리드를 내준 박상영은 1점차로 끌려가며 좀처럼 주도권을 잡지 못했다. 1피리어드가 1분여 남았을 때 동점을 만들기는 했지만, 이후 연이어 임레의 득점을 허용해 6-8로 뒤진채 1피리어드를 마쳤다.

2피리어드 시작 직후 내리 득점에 성공하면서 9-9로 동점을 만들었던 박상영은 노련하게 박상영의 공격을 피하면서 공격하는 임레에게 연이어 4점을 내주고 9-13까지 뒤졌다.

박상영은 3피리어드 1분여가 흐를 때까지 좀처럼 전세를 뒤집지 못했다. 임레에게 허리 공격을 당하면서 10-14 리드를 내줘 패색이 짙었다.

한 점만 더 허용하면 패배하는 상황.

박상영은 임레의 공격을 피하면서 역습에 성공, 순식간에 13-14로 턱밑가지 따라붙었다. 임레의 공격을 피하면서 왼 어깨 뒤쪽과 허리, 하체를 공격해 득점을 올렸다.

경기 종료 1분41초를 남기고 동점을 만든 박상영은 공격해 들어오는 임레를 피해 임레의 왼 어깨를 노려 금메달을 확정하는 득점을 올리는데 성공했다.

박상영은 금메달을 확정한 후 마스크를 벗어던지고 피스트 위에서 포효하며 기쁨을 만끽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