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9.5°

2018.11.12(MON)

Follow Us

리듬체조 손연재, 5위로 결선 진출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08/19 15:13

2016 리우올림픽 메달 획득을 노리고 있는 손연재(22·연세대)가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2회 연속 올림픽 결선에 진출했다.

손연재는 19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아레나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예선에서 볼 18.266점(4위), 후프 17.466점(11위), 리본 17.866점(5위), 곤봉 18.358(3위)점을 받아 합계 71.956점을 기록했다.

볼, 후프, 리본 합계 점수에서 중간 순위 5위를 기록하며 결선 진출 가능성을 높인 손연재는 곤봉에서도 준수한 연기를 선보여 예선 5위를 차지, 예선 상위 10명에게 주어지는 결선행 티켓을 무난히 따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결선 무대를 밟아 5위에 오른 손연재는 2회 연속 결선 진출이라는 최초 기록을 세웠다.

손연재는 이날 첫 번째 연기였던 볼에서 4위에 해당하는 18.266점을 기록하며 무난한 출발을 보였다.

하지만 후프에서는 스텝이 꼬이고 수구를 놓치는 실수를 범해 저조한 점수를 받았다. 후프 순위로만 보면 11위에 그쳤다.

마음을 다잡고 리본 연기에 나서 눈에 띄는 실수 없이 연기를 마쳤다. 하지만 이번에도 18점대 진입에는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손연재가 올 시즌 국제대회 리본 연기에서 18점대를 받지 못한 것은 단 한 차례뿐이었다. 손연재는 지난 3월 국제체조연맹(FIG) 리스본월드컵 개인종합 리본에서 유일하게 18점대가 아닌 17.450점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치른 곤봉에서 손연재는 큰 실 수 없이 준수한 연기를 선보였다. 그는 난도 점수 9.225점에 실시 점수 9.133점을 보탰다.

이날 4개 종목에서 받은 점수 가운데 곤봉에서 받은 점수가 가장 높았다.

세계랭킹 1위, 2위를 다투는 야나 쿠드랍체바(러시아)와 마르가리타 마문(러시아)과 각각 1위와 2위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편 결선은 21일 열린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