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1°

2018.11.20(TUE)

Follow Us

주택 경기 바닥 쳤나

주영기 기자
주영기 기자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8/08/26 17:08

7월 가주 판매 전년비 43.4% 증가… 북가주는 8.6%
가격은 40.3% 하락

7월 가주 주택 판매량이 급증, 부동산 경기가 최저점을 통과한 것이 아니냐는 조심스런 기대가 나오고 있다.
가주 부동산협회(CAR)가 25일 발표한 7월 주택판매 현황에 따르면 가주 전체 판매량은 전월 대비 15.3%, 전년 동월 대비 무려 43.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판매량 증가는 북가주 새크라멘토 지역과 중․남가주 지역에서 판매량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하반기 들어 주택 거래량이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새크라멘토 지역의 경우 역시 급증세를 보였던 6월보다는 5.5%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전년 동기 대비 128.5%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몬트레이 지역도 전년비 33.6%나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주택 시장의 움직임이 덜 활발한 북가주의 경우도 주택 판매량이 전월비 5.5%, 전년동기 대비 8.6% 증가했다.
전국 주택 판매량도 늘었다. 전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존 주택 판매건수가 10년 최저치를 기록했던 전월의 연율 486만건에서 500만건으로 3.1% 증가했다. 이는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월간 전망치인 연율 491만채를 웃돈 것이다.

그러나 고가 주택 지역인 샌프란시스코만(SF Bay) 지역은 전월비 3.1% 증가에 그쳤고 산타클라라의 경우 오히려 2.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주택 판매가격은 주 전체로는 전월비 4.5%, 전년 동기 대비 40.3%나 떨어지는 등 늘어난 주택 거래량에 반비례 현상을 보이고 있다. 판매량 증가폭이 큰 새크라멘토․몬트레이 지역의 경우 1년 전에 비해 각각 36.7%, 47.7%가 하락한 것. 이에 반해 판매량 증가폭이 상대적으로 작은 북가주 전 지역은 14.7%, 산타클라라는 17.1%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중간가격은 21만2,4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2만8,600달러와 비교해 7.1% 하락했다.

주택 전문가들은 이같은 주택 판매 동향에 대해 “7월의 주택 판매 호조 현상은 주택가격의 지속적인 하락이 저가 매수세를 불러들인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2~3개월간 이런 가격 조정국면이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