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2°

2018.09.23(SUN)

Follow Us

'SF 180만불 콘도'…효성그룹 조현준 사장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09/10/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09/10/23 20:26

재미 블로거 안치용씨 공개

조석래 효성그룹 회장(74)의 장남 조현준 효성 사장이 지난 2004년 샌프란시스코 시내에 위치한 180만달러(20억원 상당) 가량의 콘도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미교포 블로거 안치용 씨는 22일 인터넷사이트 `시크릿 오브 코리아‘를 통해 조 사장은 2004년 12월 24일 샌프란시스코 시내의 콘도 1채를 180만달러에 매입했으며, 3개월 뒤 이를 효성 아메리카 관련 법인에 무상 증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조 사장은 2002년 LA 저택 1채(480만달러 상당)와 2006년 10월 샌디에이고 빌라 2채 지분(각 47만5000달러 상당)을, 조 회장의 3남인 조현상(38) 효성 전무는 지난해 7월 하와이의 콘도(262만3000달러)를 각각 매입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자금 출처 의혹이 끊이지 않아 왔다.

안씨는 샌프란시스코 시내 콘도 1채를 매입한 조 사장이 2005년 1월 초 부인에게서 지분을 양도받은 뒤 주한 미대사관에서 공증을 받아 콘도의 관리ㆍ매매ㆍ융자 등 권한을 유모 상무에게 위임했고 유 상무를 통해 모 해외 은행으로부터 126만달러를 융자받았다고 주장했다.

2005년 3월에는 유 상무가 대리인이 돼 설립한 `아스카 프라퍼티LLC’라는 이름의 법인에 콘도 소유권을 넘겼는데 이 법인의 주소와 효성아메리카 법인의 주소가 동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조 사장이 미국 부동산을 매입할 당시 외환 송금 한도가 30만달러였고 투자 목적의 부동산 구매가 금지돼 있었기 때문에 관련 부동산의 구매 과정이 불법이고 자금의 출처도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효성 그룹 비리 일파만파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