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7°

2018.09.22(SAT)

Follow Us

SV지역 오피스 5곳중 1곳 비어…2분기 공실률 19.1%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발행 2009/10/26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09/10/26 13:39

싸게 내놔도 외면

실리콘밸리 지역 오피스(사무실)의 공실률이 20%에 육박하고 있다. 다시말해 오피스 공간이 5곳 중 1곳꼴로 비어 있는 셈이다.

23일 산호세 머큐리뉴스에 따르면 미 상업용 부동산업체의 조사 결과 실리콘밸리 공실률은 지난 2분기 말 17.8%에서 3분기 말 19.1%로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실리콘밸리 지역의 공실률이 가장 높았던 때는 2004년 2분기로 당시 공실률은 19.5%를 기록했었는데 현재 그 수준에 거의 가까이 가고 있는 것이다.

실리콘밸리 건물주들은 최근 기존의 임차인들에게 렌트 비용을 낮춰 준다거나 새로운 임차인에게 할인 요금을 제시하며 유인책에 부심하고 있으나 공실률은 좀처럼 낮아지지 않고 있다.

IT 중소기업의 연구ㆍ개발(R&D) 공간으로 주로 자리 잡고 있는 실리콘밸리 지역의 1-3층짜리 건물들은 빈 사무실이 산적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리콘밸리 지역중 산호세시는 오피스 공실률이 지난달 말 26.6%로 2분기 말 24.9%에 비해 크게 치솟았고 서니베일 지역은 공실률은 38.3%에 이르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 상황 등 여파로 사무실 임차인들이 건물을 떠나고 있는 게 공실률 증가의 유일한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